"월가 큰손들, 트럼프 승리 대비…장기 금리 상승 베팅"

11월 선거 공화당 압승시 재정 확대, 장기 금리 상승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 도로 표지판 ⓒ 로이터=뉴스1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 도로 표지판 ⓒ 로이터=뉴스1

(서울=뉴스1) 신기림 기자 = 월가 큰손들이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11월 선거 승리에 대비한 시나리오를 짜고 있다.

인플레이션 고착화와 장기 채권 수익률(금리) 상승에 대비할 것을 골드만삭스, 모건스탠리, 바클레이스 등 월가 주요 금융기관 소속 전략가들은 조언한다고 블룸버그가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모건스탠리 전략가들은 단기 금리보다 장기 금리 상승에 베팅한다면 "지금이 바로 그 때"라고 말했다.

지난주 첫 TV 대선 토론회 이후 여론 조사상 트럼프가 앞서는 가운데 이번 선거에서 공화당이 입법 의회와 행정부를 장악하며 싹쓸이할 가능성을 고려해야 한다고 모건스탠리 전략가들은 충고했다.

공화당 승리는 재정 확대와 장기 채권 금리의 상승으로 해석되고 현재 경제상황은 기준금리의 추가 인하로 이어질 수 있다고 전략가들은 설명했다.

바클레이스는 트럼프 승리 가능성에 대한 최선의 대응책은 인플레이션 헤지(회피)라고 평가했다. 5년 만기 국채보다 같은 기간의 물가연동국채(TIPS)가 더 나은 수익을 제공할 것이라고 바클레이스는 베팅했다.

은행, 증권사의 반대편에 있는 헤지펀드 등 바이사이드 투자자들은 트럼프 변수에 더욱 주목한다.

브랜디와인 글로벌투자관리의 잭 맥킨타이어 포트폴리오 매니저는 블룸버그에 11월 공화당의 압승 가능성에 대해 "바이든의 향후 대응, 경제 데이터 약화, 유가 상승"의 조합으로 더 높아질 수 있다고 예상했다.

트럼프 승리로 미국 국채 수익률이 어떻게 반응할지는 미지수라는 지적도 있다.

골드만삭스 전략가들은 "투자자들의 관심이 재정 지출에서 관세인상 위험으로 옮겨가고 있다"며 "선거가 다가올 수록 생산성과 성장에 부담이 될 가능성이 높닥"고 내다봤다.

또 11월 선거 이후 의회 구성이 불투명해지면서 트럼프 정책이 시장에 어떤 영향을 끼칠지에 대한 가정도 흔들린다고 찰스스왑의 캐시 존스 수석 채권전략가는 지적했다.

그는 "선거 이후 어떤 정책이 나올지에 대한 어조(내러티브) 변화가 아마도 국채 시장의 가장 큰 리스크일 것"이라며 "아직은 너무 이르다. 대통령 후보들은 선거 유세에서 많은 공약을 내놓을 수 있지만 (공약은) 의회를 통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shinkirim@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