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3분기 GDP 0.5% 위축…"경제회복 예상보다 취약"

블룸버그 "일본은행 정책 정상화 연기할 이유"

 요코하마 다이코쿠 부두 산책로에서 한 낚시꾼이 요코하마항 근처에서 낚시를 하고 있다.2023.11.14ⓒ AFP=뉴스1
요코하마 다이코쿠 부두 산책로에서 한 낚시꾼이 요코하마항 근처에서 낚시를 하고 있다.2023.11.14ⓒ AFP=뉴스1

(서울=뉴스1) 신기림 기자 = 일본의 3분기 경제가 전분기 대비 0.5% 위축되면서 2분기의 1.1% 깜짝 성장이 무색해졌다.

15일 일본 내각부에 따르면 3분기 국내총생산(GDP)는 연율로 2분기 대비 0.5% 감소했다. 로이터 예상 감소폭 0.1%보다 더 줄었다. 1분기 0.9%, 2분기 1.1%씩 증가했다가 3개 분기 만에 하락 전환했다.

소비지출이 감소하고 세계 경제가 약해지며 일본의 수출이 부진한 탓이다. 수출 증가율은 3.9%에서 0.5%로 급격하게 둔화했다. 수입은 1% 늘어 전체 성장률을 떨어 뜨렸다. 민간 수요는 0.6% 감소했다.

하마긴 연구소의 고이즈미 쓰카사 이코노미스트는 3분기 GDP에 대해 "미약한 결과"라고 평가했다. 현재 목격된 인플레이션이 가계가 지출을 줄이려는 욕구를 키울 수 있다고 그는 말했다.

이번 지표는 일본의 경제 회복이 예상보다 더 취약하며 정부와 중앙은행의 지속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블룸버그는 설명했다. 엔화 약세, 인플레이션 장기화, 불투명한 세계 경제 등 불확실성이 지속되는 상황은 일본은행이 통화정책 전환을 연기할 수 있는 이유가 될 수 있다고 블룸버그는 지적했다.

또 물가상승에 따른 불만으로 기시다 총리의 지지율이 2년 전 취임 이후 최저로 내려온 상황이라는 점에서 기시다 총리를 향한 정치적 타격도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

기시다 총리는 2025년까지 집권할 수 있지만, 내년 집권 자민당의 치열한 내부 지도부 투표를 앞두고 조기 총선을 소집할 수 있다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고 AFP통신은 전했다.

기사다 총리는 지난 9월 내각을 개편했다. 이번 주에는 간다 겐지 재무차관이 세금 스캔들로 사퇴하면서 지난달 말 이후 3차례 차관급 사임이 이어졌다. 일부 자민당 의원들은 공개적으로 총리를 비판했다고 AFP는 덧붙였다.

shinkirim@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