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총선 1차 투표 출구조사, 극우 정당 RN 1위 예상(상보)

RN 지지율 34%로 선두…마크롱 중도파는 20%로 3위

프랑스 총선 투표가 30일(현지시간) 오전 8시 총 577개 선거구에서 시작됐다. 투표 시간은 오후 6시까지며 파리 등 대도시에선 오후 8시까지 진행된다. 2024.6.30. ⓒ AFP=뉴스1 ⓒ News1 이창규 기자
프랑스 총선 투표가 30일(현지시간) 오전 8시 총 577개 선거구에서 시작됐다. 투표 시간은 오후 6시까지며 파리 등 대도시에선 오후 8시까지 진행된다. 2024.6.30. ⓒ AFP=뉴스1 ⓒ News1 이창규 기자

(서울=뉴스1) 김예슬 기자 = 프랑스에서 극우파가 권력의 문턱에 서 있다. 마린 르펜이 이끄는 극우정당인 국민연합(RN)이 조기 총선 1차 투표에서 1위를 기록할 것이라는 출구조사가 나온다.

30일(현지시간) 로이터·AFP통신 등에 따르면 여론조사기관 입소스 출구조사 결과 RN은 지지율 34%로 선두를 달리고 있다.

좌파 연합인 신인민전선(NFP)이 28.1%로 2위,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속한 르네상스 등 중도파는 20.3%로 3위에 머물렀다.

프랑스 여론조사기관인 엘라브는 RN이 결선 투표에서 의석 260~310석을, 입소스는 RN이 230~280석을, IFOP는 RN이 240~270석을 차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총 577석인 프랑스 하원에서 과반은 289석이다.

CNN도 출구조사 결과를 토대로 "RN은 230~280석을 차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이전 의회에서 차지한 88석에 비해 엄청나게 증가한 수치"라고 전했다.

NFP는 125~165석, 중도파는 100석을 확보할 것으로 CNN은 예측했다.

1차 투표에서 과반수를 얻은 후보자가 없는 선거구에서는 1주일 후인 7월 7일 상위 후보자의 결선 투표를 실시, 최종 당선자가 결정된다.

마크롱 대통령은 2차 투표를 앞두고 극우 세력에 맞서 연합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RN이 원내 1당이 되더라도 총리만 바뀔 뿐 마크롱 대통령은 임기를 유지한다. 마크롱 대통령이 총선 패배 이후에도 대통령직을 유지하기로 결정할 경우, 좌·우 정파를 달리 하는 대통령과 총리가 국가를 통치하는 코아비타시옹(Cohabitation·좌우 동거 정부)을 구성하게 된다.

한편 이번 선거 투표율은 65%로, 직전 투표였던 2022년 프랑스 대통령 선거 때의 47.5%를 훨씬 웃돌았다.

yeseul@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