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인들에게 '어린 왕자'를 소개한 프랑스 작가" [역사&오늘]

6월 29일, 생텍쥐페리 출생

앙투안 드 생텍쥐페리. (출처: Distributed by AFP, 흑백사진(1933), Wikimedia Commons, Public Domain)
앙투안 드 생텍쥐페리. (출처: Distributed by AFP, 흑백사진(1933), Wikimedia Commons, Public Domain)

(서울=뉴스1) 김정한 기자 = 1900년 6월 29일, 앙투안 드 생텍쥐페리가 태어났다. 프랑스의 공군 장교이자 '어린 왕자'의 저자다. 북서 아프리카, 남대서양, 남아메리카 항공로를 개척하고 야간 비행을 선도했던 인물이기도 하다.

생텍쥐페리는 프랑스 리옹의 귀족 가정에서 태어났다. 그는 1921년 프랑스 공군에 입대하여 조종사가 됐다. 이후 북아프리카, 남아메리카, 유럽 등을 오가며 우편 비행사로 활동하며 생애에 걸쳐 1만 5000시간 이상의 비행 경험을 쌓았다.

생텍쥐페리는 작가이기도 했다. 그는 1926년 처음 작품을 발표한 이후 '야간 비행'과 ' 인간의 대지' 등 여러 소설과 에세이를 집필해 명성을 얻었습니다. 그의 작품들은 아름다운 문체와 섬세한 표현으로 감동을 선사했으며, 인간에 대한 깊은 통찰력과 따뜻한 메시지를 담아 오늘날에도 여전히 많은 사람에게 사랑받고 있다.

특히 직접적인 비행 경험은 생텍쥐페리의 작품에 큰 영향을 미쳤다. 그는 소설과 에세이 등 다양한 작품을 통해 자신의 비행 경험과 여행에서 느낀 것을 생생하게 표현했다. 특히 대표작인 '어린 왕자'는 전 세계적으로 사랑받는 동화로, 어린 왕자가 지구를 방문하며 만나는 다양한 사람들과의 만남을 통해 인간의 본질과 삶의 의미를 이야기한다.

생텍쥐페리는 제2차 세계대전 중 프랑스 공군 조종사로 활동하다가 1944년 7월 31일 정찰 임무를 띠고 이륙한 직후 실종됐다. 1998년 마르세유 동남쪽 바다에서 어망에 그의 이름이 새겨진 팔찌 하나가 걸려 올라왔다. 1990년에는 그가 탔던 비행기의 잔해로 보이는 부품도 발견됐다.

2008년 3월,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독일 공군 조종사였던 호르스트 리페르트가 놀라운 증언을 했다. 자신이 생텍쥐페리가 타고 있던 비행기를 격추한 사람이라는 것이었다. 그는 격추 당시에는 프랑스 전투기의 조종사가 생텍쥐페리인 줄 몰랐다고 말했다. 이로써 미제로 남았던 그의 실종 사건은 종결됐다.

acenes@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