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 쿠알라룸푸르 공항서 화학물질 누출…39명 피해(상보)

현기증·메스꺼움…'미사용 탱크'서 '메틸 메르캅탄' 누출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공항 2터미널.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2017.2.15/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공항 2터미널.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2017.2.15/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의 엔지니어링 구역에서 발생한 화학물질 누출 사고로 인한 피해자가 총 39명으로 늘었다.

다만 다행히 해당 물질(가스)은 생명에는 영향을 끼치지 않는 것으로 파악됐다.

4일(현지시간) 로이터·AFP 통신과 현지 매체에 따르면 이번 사고로 인한 피해자는 당초 20명에서 39명으로 늘어났다.

현지 구조 책임자는 성명을 통해 "총 39명의 피해자가 현기증과 메스꺼움으로 고통받고 있다"며 "24명의 피해자는 퇴원했고, 14명은 항공 재난 구역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1명은 입원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말레이시아 중부 셀랑고르주 소방서는 이날 오전 11시 23분 공항 엔지니어링 구역에서 화학물질 누출이 의심된다는 신고를 받고 위험물질팀 등 관련 인력을 파견했다.

소방서는 이로 인해 공항 직원 20명이 어지럼증을 느껴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밝힌 바 있다.

구조 책임자는 누출된 가스는 '메틸 메르캅탄'으로 확인됐으며, 출처는 이 구역의 '미사용 탱크'라고 말했다.

이 탱크는 9년 동안 방치돼 있던 것으로 전해졌으며, 이번 일로 폐기된다고 책임자는 밝혔다.

메틸 메르가스는 썩은 양배추와 비슷한 냄새를 풍기는 것으로 알려졌다.

책임자는 가스에 노출되면 생명에 치명적이지는 않지만 메스꺼움, 구토, 현기증, 두통 등이 유발된다고 덧붙였다.

cho11757@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