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항모, 필리핀 인근 바다서 포착…남중국해 분쟁 무력시위 나서

필리핀-미국 동맹 견제하며 영유권 주장 강조 의도
남중국해 갈등 점입가경…필리핀 강경책 선회 신호도

5일 일본 해상 자위대가 촬영한 사진으로, 중국 항공모함 산둥함이 오키나와 현에서 남쪽으로 약 300km 떨어진 태평양 해역을 항해하고 있는 모습이 담겨있다. 2023.04.05/뉴스1 ⓒ 로이터=뉴스1 ⓒ News1 김민수 기자
5일 일본 해상 자위대가 촬영한 사진으로, 중국 항공모함 산둥함이 오키나와 현에서 남쪽으로 약 300km 떨어진 태평양 해역을 항해하고 있는 모습이 담겨있다. 2023.04.05/뉴스1 ⓒ 로이터=뉴스1 ⓒ News1 김민수 기자

(서울=뉴스1) 박재하 기자 = 남중국해 영유권을 둘러싸고 중국과 필리핀 간 갈등이 최고조에 달하는 가운데 필리핀 인근 해역에서 중국 항공모함이 포착됐다.

30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 기술 정보 업체 미자르비전이 지난 26일 발표한 위성사진에 중국 해군 산둥함이 필리핀 루손섬의 북서쪽에서 항해하는 모습이 발견됐다.

유럽우주국(ESA)이 운영하는 지구 관측 위성 '센티널-1호'(Sentinel-1)도 같은 날 산둥함이 해당 해역에서 순찰하는 모습을 포착했다.

'센티널-2호'는 지난주 중국 측 항공모함 한 척이 산둥함의 모항인 하이난성 산야의 항구에서 출항했다고 보고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전문가들은 필리핀에 대한 무력시위의 일종이라고 분석했다.

니러슝 상하이대 정책연구소장은 산둥함의 항해는 필리핀과 중국의 최대 영유권 분쟁 해역인 세컨드 토머스 암초(중국명 런아이자오·필리핀명 아융인)를 둘러싼 갈등 속 "영해 주권을 지키려는 중국의 의지"를 강조하는 행위라고 봤다.

특히 이는 미국과 필리핀의 동맹을 견제하며 억지하려는 의도가 있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중국은 최근 남중국해에서 해군 훈련을 강화하고 있다. 최근에는 필리핀 최서단 팔라완섬 인근 해역에서 중국 해군 구축함 2척, 호위함 1척, 보급선 1척 등 총 4척이 목격됐다고 SCMP는 전했다.

필리핀 마닐라 소재 국제개발안보협력체(IDSC)의 체스터 카발자 대표는 이번 항모 순찰이 향후 빈번해질 수 있다며 "대규모 군이 목격되면 중국이 전쟁을 준비하고 있다는 뜻이다"라고 진단했다.

중국 군사 전문가 송중핑은 산둥함이 서태평양으로 향해 팔라완에서 포착된 해군 함정 4척과 합류할 수도 있다고 봤다.

필리핀은 그동안 남중국해 영유권을 두고 중국과 거듭 충돌해 왔다. 이에 필리핀은 그동안 남중국해에서 중국의 행동에 대해 '대놓고 망신 주기' 등 외교적 항의로 일관해 왔다.

하지만 최근 중국 해경이 필리핀 병사를 다치게 하는 일까지 발생하면서 필리핀에서도 강경책으로 선회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앞서 지난 17일에는 중국 해경이 세컨드 토마스 암초에서 보급 임무를 수행하던 필리핀해군 선박을 공격했고, 이 과정에서 필리핀 군인 1명의 손가락이 절단되는 등 부상자가 다수 발생했다.

중국 측은 "법에 따라 절제된 방식으로 대응했다"고 주장했지만 필리핀 측은 중국 해경이 도끼 등 흉기를 휘두르며 필리핀 해군을 위협하고 공격하는 모습이 담긴 동영상을 공개하며 반박한 바 있다.

이에 필리핀과 동맹인 미국 역시 중국의 행동이 무책임하고 위험하다며 필리핀과의 상호방위조약 의무가 굳건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필리핀은 이처럼 중국과 거듭 충돌하는 동시에 오는 7월 열릴 수 있는 '중국-필리핀 남중국해 문제 양자 협상 메커니즘'(BCM) 회의 준비에 박차를 가하는 등 외교채널을 복원하려고 노력 중이다.

jaeha67@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