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T에서 지역 시티투어 예약한다

한국관광공사·카카오모빌리티, 지역 활성화 위한 MOU 체결
카카오 T 내 시티투어 예약 서비스 5월 말 오픈

서울시티투어버스. 한국관광공사 제공
서울시티투어버스. 한국관광공사 제공

(서울=뉴스1) 윤슬빈 여행전문기자 = 한국관광공사는 카카오모빌리티와 업무협약을 맺고 카카오 T 플랫폼을 활용해 시티투어 활성화에 나선다고 29일 밝혔다.

양측은 29일 오후 2시 서울 종로구 밴타고에서 '지역상생 및 지역관광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해당 협약은 카카오모빌리티에서 운영하는 카카오 T 플랫폼을 활용해 △국내 여행 편의성을 제고하는 다양한 교통편 발굴 △공동 협력사업 및 홍보마케팅 전개를 통한 지역관광 활성화와 소상공인 지원을 목적으로 한다.

양측이 협력해 추진하는 사업은 현재 지역마다 별도 운영하는 시티투어 정보 제공과 예약 채널을 '카카오 T 애플리케이션'의 셔틀항목에서 통합 제공하는 것이다.

이에 이용객은 카카오 T 앱에서 시티투어 노선과 운영시간 정보를 한눈에 확인하고 예약과 결제할 수 있게 된다.

양측은 올해 초 지자체 대상 사업설명회를 열어 참여 시티투어 운영사를 모집했고, 이에 따라 현재 서울, 경주, 대구, 전북, 제주 등 13개 지역의 참여한다.

카카오 T 앱 시티투어 예약서비스는 오는 5월 말 오픈 예정이며, 6월 한 달 동안 '여행가는 달' 프로모션과 연계해 시티투어 할인 프로모션, 경품 이벤트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카카오모빌리티는 관광분야 소상공인과의 상생 및 관광을 통한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해 오는 2024년까지 시티투어 참여사들의 제휴수수료를 면제한다.

노점환 한국관광공사 국민관광본부장은 "카카오모빌리티와의 협업은 여행객의 편의 증대와 지역 소상공인의 사업 지원을 위한 민관 협력의 좋은 사례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 시티투어 뿐 아니라 다양한 분야에서 협업을 추진해 지역관광이 더욱 활성화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안규진 카카오모빌리티 사업부문총괄부사장(CBO)은 "침체한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계기가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플랫폼이 지닌 연결성의 가치가 각 지역 소상공인들과 상생 협력으로 이어지도록 한국관광공사와 장기적이고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seulbin@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