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여행업계, 2년만에 방한…한국 여행 되살아날까

일본여행업협회 등 관계자 14명 방한 답사

일본 여행업계 대상 팸투어 현장사진. 한국관광공사 제공
일본 여행업계 대상 팸투어 현장사진. 한국관광공사 제공

(서울=뉴스1) 윤슬빈 여행전문기자 = 일본 여행업계에서 향후 한국과 일본간 여행 재개를 대비해 여행상품 개발을 위해 한국을 찾았다. 코로나19 이후 2년 만의 방한이다.

18일 한국관광공사는 지난 17일부터 21일까지 일본여행업협회(JATA) 임원 및 회원사, 항공사 관계자 등 14명을 초청해 답사여행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일본 여행업계의 이번 방한은 코로나19로 한일 관광교류가 중단된 지 약 2년 만에 실시하는 것으로, 국내 인기 관광지들을 돌아보고 여행 재개에 대비한 신규 상품 개발과 대형 모객 캠페인의 초석을 마련하기 위해 추진했다.

답사단은 전통적으로 서울의 인기 관광지인 경복궁, 통인시장, 스카이 전망대와 함께 일본에서 크게 인기를 끈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와 '빈센조'의 촬영지인 이태원 일대와 청계천 세운상가를 방문한다.

또한 관광거점도시인 강릉으로 이동, 미디어아트 전시관인 아르떼뮤지엄과 하슬라아트월드 등을 돌아볼 예정이다. 이밖에 한국여행업협회(KATA) 및 국내 인바운드 여행업계와의 간담회를 갖고 향후 상호 관광교류 활성화를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태영 한국관광공사 일본팀 팀장은 "일본시장은 코로나 사태 발생 이전인 2019년 한 해 327만여명이 한국을 찾은 중요시장으로 이번 팸투어는 뉴노멀시대 관광 패러다임 변화에 대비해 인바운드 관광산업의 기반을 재정비하고 업계 네트워크를 강화하고자 기획했다"며 "드라마, K-뷰티 등 한류 콘텐츠를 활용한 신규 상품 개발과 단체 방한이 이뤄지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 밝혔다.

seulbin@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