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스바니 트리플크라운' 삼성화재, KB손보에 0-2→3-2 역전승(종합)

요스바니 39점 폭발…KB손보는 뼈아픈 9연패
'아베크롬비 31점' IBK기업은행은 페퍼 3-1 제압

삼성화재 요스바니 에르난데스. (KOVO 제공)
삼성화재 요스바니 에르난데스. (KOVO 제공)

(대전·서울=뉴스1) 이재상 권혁준 기자 = 남자 프로배구 삼성화재가 트리플크라운을 달성한 요스바니 에르난데스(등록명 요스바니)의 활약을 앞세워 짜릿한 뒤집기쇼를 펼쳤다.

삼성화재는 19일 대전충무체육관에서 열린 2023-24시즌 도드람 V리그 남자부 KB손해보험과의 홈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2(24-26 21-25 25-18 25-19 15-12)로 이겼다.

2연패를 끊은 삼성화재는 6승3패(승점 16)로 OK금융그룹(승점 15)을 4위로 밀어내고 3위로 올라섰다. KB손보는 9연패(승점 7·1승9패) 부진에 빠졌다.

삼성화재는 에이스 요스바니가 블로킹 4개, 서브에이스 4개를 포함해 트리플 크라운(블로킹, 백어택, 서브 득점 각각 3개 이상)을 작성하며 승리의 주역이 됐다. 요스바니는 양 팀 통틀어 최다인 39점을 폭발시켰다. 김정호(16점), 김준우(11점)도 힘을 보탰고 에디도 5세트 막판 결정적인 서브 에이스를 포함해 8점을 기록했다.

반면 KB손보는 안드레스 비예나(등록명 비예나)가 29점으로 분전했으나 늑골 골절로 이탈한 황경민의 부재가 뼈아팠다.

삼성화재의 초반 흐름은 나쁘지 않았다. 주포 요스바니를 앞세워 16-12로 리드를 잡았다. 하지만 세트 중반 갑작스러운 난조로 연속 실점을 허용, 분위기를 내줬다.

비예나를 앞세워 공격을 펼친 KB는 막판 집중력으로 경기를 뒤집었다. 24-24에서 상대 신장호의 서브 범실로 앞서간 KB는 랠리 끝에 비예나의 스파이크로 첫 세트를 따냈다.

2세트도 비슷한 흐름이었다. 15-19까지 밀리던 KB손보는 비예나의 블로킹과 리우훙민의 연속 득점으로 서서히 추격했고, 20-21에서 비예나의 스파이크로 동점을 만들었다.

KB는 삼성화재 요스바니의 스파이크가 연달아 벗어나며 기세를 올렸고 24-21에서 배상진의 블로킹으로 2세트까지 가져갔다.

삼성화재 선수들. (KOVO 제공)
삼성화재 선수들. (KOVO 제공)

벼랑 끝에 몰렸던 삼성화재는 3세트부터 반격에 나섰다.

요스바니의 공격이 폭발하면서 대전충무체육관을 찾은 홈팬들의 함성이 커졌다. 요스바니는 3세트에서만 10득점, 공격성공률 54.55%로 살아났다. 3세트 초반부터 크게 앞서간 삼성화재는 3세트를 25-18로 따냈다.

4세트에서도 삼성화재는 요스바니, 김정호의 좌우 쌍포가 불을 뿜으며 리드를 놓치지 않았다.

18-16에서 요스바니의 퀵오픈과 김준우의 블로킹 등이 터지며 21-16까지 달아났다. 결국 승부는 5세트로 이어졌다.

파이널 세트 초반 1-4까지 뒤졌던 삼성화재는 5연속 득점을 올리며 승기를 잡았다. 에디의 서브로 KB의 리시브 라인을 흔들며 연속 점수를 냈다.

팽팽한 흐름 속 삼성화재는 요스바니를 앞세워 리드를 놓치지 않았다. 고비마다 요스바니의 스파이크가 터졌다.

삼성화재는 마지막까지 집중력을 놓치지 않았다. 상대 범실과 요스바니의 공격으로 달아났고 결국 매치포인트에서 요스바니의 쳐내기로 경기를 매조지었다.

IBK기업은행의 아베크롬비(왼쪽)와 폰푼. (KOVO 제공)
IBK기업은행의 아베크롬비(왼쪽)와 폰푼. (KOVO 제공)

광주에서 열린 여자부 경기에선 IBK기업은행이 페퍼저축은행을 세트스코어 3-1(25-18 20-25 25-22 25-19)로 제압했다.

시즌 전적 4승6패(승점 11)가 된 IBK기업은행은 5위에 복귀했다.

반면 2연패의 페퍼저축은행은 2승7패(승점 5)로 최하위에 머물렀다.

IBK기업은행은 외국인선수 브리트니 아베크롬비가 양 팀 최다 31점으로 맹활약했다. 아베크롬비는 블로킹 4개, 서브득점 2개 등으로 전방위 활약을 펼쳤다.

표승주도 13점, 임혜림도 10점으로 뒤를 받쳤고, 미들블로커 최정민도 블로킹 4개를 포함해 9점을 올리는 등 고른 활약이 돋보였다.

페퍼저축은행은 야스민 베다르트가 25점, 박정아가 14점으로 힘을 냈지만 역부족이었다. 범실이 23개로 IBK기업은행(15개)보다 8개나 많았던 것이 패인이었다.

starburyny@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