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FA, 5시간에 걸쳐 12명 감독 후보 평가…"최종 후보, 다음 회의에 확정"

"최종후보 5명 내외"…수일 내 10차 회의 후 협상 돌입

정해성 대한축구협회 국가대표 전력강화위원장/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정해성 대한축구협회 국가대표 전력강화위원장/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대한축구협회가 차기 사령탑 후보군을 마라톤 회의를 통해 점검했다. 최종 후보 선정까지는 이제 한 단계 남았다.

정해성 대한축구협회 전력강화위원장과 위원들은 18일 오후 서울 모처에서 약 5시간에 걸쳐 새로운 A대표팀 감독 선임을 위해 9번째 회의를 진행했다.

협회에 따르면 이날 회의 현장에는 정해성 위원장을 포함해 9명의 위원이 참석했다. 윤정환 강원FC 감독은 화상으로 참석했고, 박성배 숭실대 감독은 불참했다.

전력강화위원회는 지난 3일 열린 회의를 통해 추린 12명의 감독 후보군의 공격 및 수비 조직, 플레이 스타일 등 주요 전술 내용 등이 담긴 영상과 자료 등을 보면서 평가하고 협상 대상자를 추천했다.

전력강화위원회는 가까운 시일 내에 진행될 10차 회의를 통해 최종 협상 대상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협회 관계자는 "차기 감독 후보에는 국내외 감독이 모두 이름을 올렸는데, 외국인 지도자가 더 많이 포함됐다. 다음 회의 뒤에는 협상이 진행된다. 최종 후보는 5명 내외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력강화위원회는 이달 안으로 새로운 감독을 선임하기 위해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협회는 지난 2월 지도력 부족, 근태 문제 등을 이유로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을 1년도 안 돼 경질했다. 정해성 위원장은 5월 초에 새로운 수장을 선임한다고 공언했지만 차기 감독 선임에 난항을 겪으며 3월과 6월에 각각 황선홍, 김도훈 감독에게 임시로 지휘봉을 맡겨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을 치렀다.

김도훈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임시 감독/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김도훈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임시 감독/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차기 감독을 선임하지 못해 수장이 3번 바뀌는 어수선한 상황에서도 한국은 2026 북중미 월드컵 2차 예선을 5승 1무, 무패로 마무리하면서 3차 예선 포트1 자격을 유지했다.

3차 예선은 9월에 시작하는데, 여유가 없다. 오는 27일 열리는 3차 예선 조 추첨 후 결정되는 상대 팀과 동시에 대표팀 파악에도 나서야 하는 만큼 시간이 많지 않다.

앞선 월드컵 3차 예선에서 고전, 감독 교체를 경험했던 한국이 시행착오를 줄이기 위해서는 새로운 수장에게 시간이 필요하다.

2026 북중미 월드컵은 총 48팀이 참가, 아시아에는 8.5장의 출전권이 주어졌다. 본선을 겨냥한 한국은 3차 예선에 배정된 6장의 출전권을 획득해 이른 시기에 대회 준비에 돌입할 필요가 있다.

dyk0609@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