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파리 올림픽 준비…황선홍호, 프랑스로 출국

현지 프로팀·프랑스 U21 대표팀과 연습경기 예정

황선홍 올림픽 국가대표 축구팀 감독이 13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서 프랑스 출국에 앞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올림픽 대표팀은 이날 프랑스로 출국해 20일(현지시간) 프랑스 르아브르에서 티에리 앙리 감독이 이끄는 프랑스 21세 이하(U-21) 대표팀과 평가전을 갖는다. 2023.11.13/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황선홍 올림픽 국가대표 축구팀 감독이 13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서 프랑스 출국에 앞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올림픽 대표팀은 이날 프랑스로 출국해 20일(현지시간) 프랑스 르아브르에서 티에리 앙리 감독이 이끄는 프랑스 21세 이하(U-21) 대표팀과 평가전을 갖는다. 2023.11.13/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인천공항=뉴스1) 김도용 기자 = 황선홍호가 2024 파리 올림픽을 준비하기 위해 프랑스행 비행기에 올랐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 축구대표팀(22세 이하)은 13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프랑스로 떠났다.

올림픽 대표팀은 프랑스에서 훈련과 함께 2차례 실전 경기를 할 예정이다. 황선홍호는 오는 17일 프랑스 르아브르에서 현지 프로팀과 연습경기를 하고 20일에는 티에리 앙리 감독이 이끄는 프랑스 21세 이하 대표팀과 평가전을 치를 예정이다.

2개월 만에 다시 소집되는 올림픽 대표팀이다. 올림픽 대표팀은 지난 9월 파리 올림픽 1차 예선을 겸한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아시안컵 예선을 통과한 바 있다.

이제 황선홍호는 내년 4월 카타르에서 열리는 2024 파리 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 겸 2024 AFC U-23 아시안컵 준비에 돌입한다.

지난달까지 항저우 아시안게임 대표팀(24세 이하)과 올림픽 대표팀을 함께 지도했던 황 감독도 이제 온전히 파리 올림픽에 집중할 수 있게 됐다.

황 감독은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3연속 우승이라는 최고의 성적을 내면서 어깨에 짐도 덜었다. 황 감독은 아시안게임 우승 이후 외부 활동을 최소화하면서 휴식을 취하면서 개인적으로 무릎 수술도 받았다.

대한축구협회(KFA)도 황선홍 감독이 올림픽 준비로 전환할 수 있도록 11월 A매치 기간 소집훈련을 준비했다. 파리 올림픽 개최국인 프랑스에서 현지 유럽 팀과의 평가전 및 연습 경기를 최우선적으로 고려해 이번 일정을 꾸렸다.

이번 소집에는 김지수(브렌트포드‧잉글랜드), 권혁규(셀틱‧스코틀랜드), 정상빈(미네소타‧미국) 등 해외에서 활동 중인 선수 3명을 소집했다.

또한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던 선수들 가운데 황재원(대구), 안재준(부천) 등 2명이 다시 부름을 받았다. 당초 김정훈(전북), 고영준(포항)도 호출됐으나 부상으로 엔트리에서 제외됐다.

dyk0609@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