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자존심 지킨 포항, ACL 4연승…전북은 싱가포르 팀에 충격패(종합)

포항, 우라와에 2-1 역전승
전북은 라이언시티에 0-2 완패

포항 스틸러스(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포항 스틸러스(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프로축구 K리그1 포항 스틸러스가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조별리그에서 4연승을 달렸다. 전북 현대는 싱가포르 팀 라이언 시티에 0-2로 졌다.

포항은 8일 포항 스틸야드에서 열린 우라와 레즈(일본)와의 2023-24 ACL J조 조별리그 4차전에서 2-1 역전승을 거뒀다. 3연승으로 반환점을 돌았던 포항은 이날 승리까지 더해 4승(승점 12)을 기록, 16강 진출 9부 능선을 넘었다.

포항은 이번 대회에 나선 K리그 팀 중 유일하게 4전 전승을 기록해 울산 현대, 인천 유나이티드, 전북 현대가 2승2패로 다소 부진한 가운데 자존심을 세웠다.

지난 4일 전북과의 FA컵 결승전에서 4-2로 역전승, 10년 만에 우승을 차지했던 포항은 이날 윤재운, 김준호, 홍윤상 등 젊은 선수들을 선발로 내세우며 로테이션을 가동했다.

포항은 전반 36분 호세 칸테에게 선제골을 내주며 어렵게 출발했다. 반격에 나선 포항은 전반 40분과 후반 8분 윤재운이 좋은 기회를 잡았으나 결정력에서 아쉬움을 드러내 동점골을 터뜨리지 못했다.

포항 스틸러스의 김인성(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포항 스틸러스의 김인성(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계속 두들기던 포항은 후반 21분 제카가 페널티킥으로 동점골을 넣으며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이어 후반 26분 상대 수비수 아키모토 다카히로의 퇴장으로 수적 우위까지 얻었다. 다카히로는 고영준의 발목을 밟는 반칙을 범해 경고를 받았으나 VAR 판독 후 퇴장으로 변경됐다.

이후 포항은 우라와의 골문을 계속 두들겼고 결국 고영준 대신 교체 투입된 김인성이 후반 추가시간 상대 골키퍼가 쳐낸 공을 재차 밀어 넣으며 역전골을 터뜨렸다.

포항은 교체카드를 다 쓴 상황서 김승대가 햄스트링 부상으로 쓰러져 남은 시간을 10대10으로 싸웠지만, 우라와의 반격을 잘 막아내면서 승리로 2-1 승리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우라와는 후반 막판 마치에이 스코르자 감독까지 항의하다 퇴장을 당하는 등 자멸했다.

이로써 포항은 16강 진출의 9부 능선을 넘었다. ACL 동아시아에선 각 조 1위 5개 팀과 각 조 2위 5개 팀 중 상위 3개 팀이 16강에 나선다.

다만 포항은 이미 완델손, 오베르단, 김용환 등이 부상으로 쓰러진 상황서 김승대와 고영준까지 부상을 당해 남은 경기 고민이 커졌다.

 전북 현대(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전북 현대(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같은 날 전북은 싱가포르 잘란 베사르 스타디움에서 열린 라이언시티(싱가포르)와의 E조 4차전에서 0-2로 충격패를 당했다.

지난 2차전서 방콕 유나이티드(태국)에 패했던 전북은 이로써 2승2패(승점 6)를 기록, 라이언시티와 승점이 같은 2위에 자리해 16강 진출을 장담하기 어렵게 됐다. 조 1위는 3승1무(승점 10)의 방콕 유나이티드다.

전북은 경기 내내 라이언시티의 역습에 흔들리며 어려운 경기를 했다. 결국 상대 공격수 리차리오 지르코비치에게 전반 23분과 후반 10분 연달아 골을 내줬다.

전북은 후반 42분 구스타보가 페널티킥마저 실패하며 무득점의 쓰린 패배를 기록했다.

tree@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