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안 더비서 침묵한 손흥민‧황희찬, 현지 평가도 냉랭

울버햄튼, 극적인 2-1 역전승

토트넘의 손흥민. ⓒ 로이터=뉴스1
토트넘의 손흥민. ⓒ 로이터=뉴스1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손흥민(토트넘)과 황희찬(울버햄튼)이 코리안 더비서 침묵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울버햄튼은 11일(한국시간) 영국 울버햄튼의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4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2라운드에서 후반 추가 시간에 터진 연속골로 토트넘을 2-1로 제압했다.

울버햄튼과 토트넘에는 각각 한국 축구대표팀의 핵심인 황희찬, 손흥민이 활약 중이어서 이날 맞대결은 '코리안 더비'로 많은 관심을 받았다.

손흥민은 올 시즌 토트넘의 주장으로 8골을 넣고 있다. 황희찬은 최근 6경기에서 공격포인트를 이어가는 등 EPL에서 6골을 기록하는 등 활약이 좋아 둘의 경기력이 더욱 기대가 됐다.

그러나 손흥민과 황희찬 모두 침묵했다. 둘 모두 선발로 출전해 90분을 소화했지만 공격포인트를 올리지 못했다.

손흥민은 부상으로 빠진 제임스 매디슨이 맡았던 공격 전개에 집중, 단 1개의 슈팅도 기록하지 못했다. 후반 43분 역습 상황에서 시도한 슈팅은 수비수 몸에 맞아 슈팅으로 인정되지 않았다.

손흥민은 축구통계업체 풋몹에서 평점 6.4점을 받았다. 손흥민보다 낮은 평점은 데얀 쿨루셉스키(5.6)와 파페 사르(6.3점) 둘 뿐이다. 에릭 다이어와 골키퍼 굴리에모 비카리오가 손흥민과 같은 6.4점을 받았다. 후스코어드닷컴에서는 평점 6.3점을 기록, 쿨루셉스키(5.8점)에 이어 두 번째로 낮았다.

울버햄튼의 황희찬.  ⓒ 로이터=뉴스1
울버햄튼의 황희찬. ⓒ 로이터=뉴스1

황희찬은 전방에서 강한 압박을 펼치고, 공격시에는 특유의 저돌적인 돌파로 공격에 힘을 더했다. 하지만 후반 초반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아쉽게 놓쳤다.

경기 후 풋몹은 황희찬에게 평점 6.8점을 부여했다. 수비수 크레익 도슨, 막스 킬먼과 함께 팀내 최하 평점이다. 후스코어드닷컴 평점은 6.6점으로 하위권에 머물렀다.

dyk0609@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