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라스 "류현진, 내년에도 MLB서 뛸 것…이정후는 'K팝 돌풍' 일으킨다"

"류현진에 대한 빅리그 팀들 관심 매우 많아"
"이정후 관련해선 리그 절반의 팀들이 문의"

류현진(36). ⓒ AFP=뉴스1
류현진(36). ⓒ AFP=뉴스1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미국 스포츠 에이전트계의 '거물' 스콧 보라스(71)가 자신이 보유한 선수 류현진(36)이 내년에도 메이저리그에서 뛸 것이라고 언급했다. 또 다른 '고객'으로 메이저리그 진출을 타진하고 있는 이정후(25)에 대해선 "'K팝 돌풍'을 일으킬 것"이라고 전망했다.

보라스는 9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단장 회의가 열린 미국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에서 취재진과 만나 자신과 계약을 맺은 선수들에 대한 질문에 답했다.

보라스는 우선 류현진의 거취에 대해 "내년에도 미국에서 공을 던질 것이다. 한국이 아니다"라며 "류현진에 대한 빅리그 팀들의 관심이 매우 높다"고 말했다.

류현진은 지난해 팔꿈치 인대 접합 수술(토미존 서저리)을 받은 뒤 올 8월 빅리그에 돌아와 11경기에서 3승3패 평균자책점 3.46으로 성공적인 복귀를 했다. 예전과 같은 빠른공을 던지지는 못하지만 정교한 제구에 노련함을 더해 경쟁력을 보였다.

올 시즌을 끝으로 토론토 블루제이스와의 4년 계약이 끝난 류현진의 향후 거취에 대한 관심은 높다.

류현진은 지난달 귀국하면서 "아직은 뭐라고 말씀 드리기 어렵다. 시간이 지나야 윤곽이 드러날 것 같다"면서도 "다른 구단과 이야기가 있다면 (잔류 의지는) 당연하다고 생각한다"며 간접적인 MLB 잔류 의사를 내비쳤다.

다만 어느덧 30대 후반의 나이에 접어드는 만큼 장기 계약은 쉽지 않을 전망이다.

미국 현지에서는 메이저리그 구단들이 류현진과 단기 계약을 원한다는 보도가 나왔다. MLB닷컴은 1년 800만달러(약 104억 7600만원) 규모의 계약을 전망하기도 했다.

이정후(키움 히어로즈). /뉴스1 DB ⓒ News1 민경석 기자
이정후(키움 히어로즈). /뉴스1 DB ⓒ News1 민경석 기자

포스팅시스템(비공개 경쟁입찰)을 통해 미국 진출을 노리고 있는 이정후에 대해서도 낙관적인 전망을 했다.

이정후는 지난해를 마친 후 해외 진출을 노리면서 '보라스 사단'에 합류한 바 있다.

보라스는 "리그 절반의 팀들이 이미 이정후에 대해 문의했다"면서 "그는 빼어난 타격 기술에 수비력과 파워를 겸비했으며 앞으로 더 성장할 가능성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내 생각엔 이정후가 내년 시즌 MLB에서 'K팝 돌풍'을 일으킬 것 같다"고 덧붙였다.

starburyny@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