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1세 론 워싱턴 감독, LA 에인절스 신임 감독 선임…10년만의 복귀

LA 에인절스의 신임 감독으로 부임한 론 워싱턴 감독. ⓒ AFP=뉴스1
LA 에인절스의 신임 감독으로 부임한 론 워싱턴 감독. ⓒ AFP=뉴스1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만 71세의 '노장' 론 워싱턴 감독이 LA 에인절스 지휘봉을 잡고 10년만에 감독직에 복귀한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닷컴 등 현지 언론은 9일(한국시간) LA 에인절스가 워싱턴 감독을 제 23대 감독으로 선임했다고 전했다.

앞서 에인절스는 필 네빈 감독과 결별을 확정하면서 감독 자리가 비어있었다. 이후 인터뷰 등의 작업을 진행한 끝에 경험이 풍부한 워싱턴 감독을 선임했다.

워싱턴 감독은 현역 은퇴 후 코치 생활 등을 이어가다 2007년 텍사스 레인저스 감독으로 부임해 2014년까지 이끌었다. 이 기간 2010, 2011년 2년 연속 월드시리즈에 오르며 텍사스의 첫 우승에 도전했으나 두 번 모두 준우승을 기록했다.

이후 2014년 시즌 도중 여기자 성추행 등의 불미스러운 일에 휘말린 끝에 자리에서 물러났다. 워싱턴 감독은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하기도 했다.

텍사스에서의 8시즌 동안 664승611패로 5할을 웃도는 성적을 냈던 워싱턴 감독은 이후 오클랜드 애슬레틱스 주루 코치로 현장에 복귀했고, 2017년부터는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에서 코치 생활을 이어갔다.

에인절스는 경험많은 워싱턴 감독을 새 감독으로 선임하며 변화를 모색하게 됐다.

다만 에인절스가 속한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엔 올 시즌 월드시리즈 우승팀 텍사스를 비롯해 휴스턴 애스트로스, 시애틀 매리너스 등 강팀들이 즐비해 상황이 쉽지는 않다.

팀 내 최고 스타인 오타니 쇼헤이도 FA 신분이라 팀을 떠날 가능성이 높다.

starburyny@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