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 회견' 응원에 답한 박세리 "24년 인연 기자 질문에 만감 교차…힘 내겠다"

기자회견 다음 날 SNS 통해 소회 밝혀

박세리 박세리희망재단 이사장이 18일 서울 강남구 스페이스쉐어 삼성코엑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의 부친 고소와 관련 입장을 밝히던 중 눈물을 훔치고 있다. 2024.6.18/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박세리 박세리희망재단 이사장이 18일 서울 강남구 스페이스쉐어 삼성코엑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의 부친 고소와 관련 입장을 밝히던 중 눈물을 훔치고 있다. 2024.6.18/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부친을 사문서위조 등 혐의로 고소한 박세리 박세리희망재단 이사장이 다시 힘을 내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박세리는 19일 자신의 SNS를 통해 "지금까지 모든 것이 나의 착각이자, 욕심일 수 있다는 것을 이제라도 깨달을 수 있음에 감사한다"며 "걱정해 주시는 모든 분을 위해 다시 용기를 내겠다"고 밝혔다.

최근 부친 박준철 씨를 사문서위조 등 혐의로 고소한 박세리는 18일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의 솔직한 심정 등을 밝혔다.

앞서 박세리희망재단은 지난해 9월 부친 박 씨를 사문서위조 혐의로 고소했고. 경찰은 최근 기소 의견으로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다.

기자회견에서 박세리는 "아빠 채무를 모두 변제했지만 더는 할 수 없는 부분까지 오게 됐다"면서 "더 이상 어떤 채무도 책임지지 않겠다고 말씀드리려고 이 자리에 나왔다"고 했다.

회견 내내 차분하게 답변을 이어가던 박세리는 24년 인연이 있는 한 기자의 질문에 참았던 눈물을 터트렸다.

박세리 박세리희망재단 이사장이 18일 서울 강남구 스페이스쉐어 삼성코엑스센터에서 열린 자신의 부친 고소와 관련 입장발표 기자회견에서 눈물을 흘리며 발언하고 있다. 앞서 재단은 지난 11일 박세리의 부친 박준철 씨를 사문서 위조 및 위조사문서행사 혐의로 고소했다. 박 씨 부친은 국제골프학교 설립 업체로부터 참여 제안을 받고 재단의 법인 도장을 몰래 제작해 사용한 혐의를 받는다. 2024.6.18/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박세리 박세리희망재단 이사장이 18일 서울 강남구 스페이스쉐어 삼성코엑스센터에서 열린 자신의 부친 고소와 관련 입장발표 기자회견에서 눈물을 흘리며 발언하고 있다. 앞서 재단은 지난 11일 박세리의 부친 박준철 씨를 사문서 위조 및 위조사문서행사 혐의로 고소했다. 박 씨 부친은 국제골프학교 설립 업체로부터 참여 제안을 받고 재단의 법인 도장을 몰래 제작해 사용한 혐의를 받는다. 2024.6.18/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기자는 "2000년부터 같이 현장서 봐왔던 기자로 이런 일이 있다는 것이 굉장히 안타깝다"며 "너무 안타까워서 (이런 상황을) 막을 수 없었는지 알고 싶어서 질문한다"고 했다.

전날 기자회견을 돌아본 그는 "선수 시절부터 20년 넘도록 저를 알고 지내오신 기자님의 질문에 잠깐 말을 이어가지 못했다"며 "그 순간 만감이 교차했고 과거부터 현재 놓인 상황까지 많은 장면이 스쳐 지나갔다"고 전했다.

이어 박세리는 "지금껏 내가 해야만 했고, 지켜야 한다고 믿었던 소중했던 것들. 그동안 내 생각과 노력까지 모든 것이 내 착각이자, 욕심일 수 있다는 것을 이제라도 깨달을 수 있음에 감사하다"고 밝혔다.

박세리는 "앞으로 더 단단하게 나아갈 수 있는 계기로 삼아 저의 다른 도전과 꿈을 향해 나아갈 것이라고 확신한다"며 "걱정해 주시는 모든 분을 위해 다시 한번 용기를 낸다. 감사하다"고 소회를 나타냈다.

alexei@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