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상훈, KPGA 최종전에서 우승…함정우 제네시스 대상 수상

전성현 제치고 1위…1년 5개월 만 통산 2승
시즌 대상은 함정우, 상금왕은 박상현

신상훈.(KPGA 제공)
신상훈.(KPGA 제공)

(서울=뉴스1) 서장원 기자 = 신상훈(25·BC카드)이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2023시즌 마지막 대회에서 정상을 차지했다.

신상훈은 12일 파주 서원밸리 컨트리클럽(파71·7000야드)에서 열린 KPGA 코리안투어 LG 시그니처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총상금 13억원) 4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3개를 묶어 2언더파 69타를 쳤다.

최종 합계 8언더파 276타로 대회를 마친 신상훈은 전성현(30·웹캐시그룹), 이재경(24·CJ)과 연장 승부에 돌입했고,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1차 연장에서 이재경이 먼저 탈락한 뒤 신상훈이 3차 연장에서 버디 퍼트로 전성현을 제치고 우승의 기쁨을 맛봤다.

이번 우승으로 신상훈은 지난해 6월 KPGA 선수권에 이어 개인 통산 2승을 달성했다. 12월 군입대를 앞두고 거둔 성과라 기쁨이 더 컸다.

아쉽게 준우승에 머문 전성현은 생애 첫 우승 기회를 다음으로 미뤄야 했다.

한편 KPGA 코리안투어 2023시즌에서는 함정우(29·하나금융그룹)가 제네시스 대상을 받았다.

함정우가 11일 경기도 파주시 서원밸리GC에서 열린 엘지 시그니처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3라운드 3번홀에서 드라이버 티샷을 날리고 있다. (KPGA 제공) 2023.11.11/뉴스1
함정우가 11일 경기도 파주시 서원밸리GC에서 열린 엘지 시그니처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3라운드 3번홀에서 드라이버 티샷을 날리고 있다. (KPGA 제공) 2023.11.11/뉴스1

이번 대회에서 최종 합계 7언더파 277타로 공동 4위에 오른 함정우는 특전으로 보너스 상금 1억원과 제네시스 차량, 투어 시드 5년,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퀄리파잉스쿨 최종전 직행 자격, DP 월드투어 시드 1년 등의 혜택을 받게 됐다.

함정우는 "한 시즌 동안 꾸준한 활약을 펼쳤다는 것을 증명하는 대상을 수상해 정말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그는 "시즌 초반에 만족할만한 성적을 거두지 못했을 때가 생각난다. 결혼하고 딸을 갖게 된 후에 성적이 좋지 않아 아내가 정말 많이 힘들어했다. 짐을 덜어준 것 같아 다행이다. 1년동안 고생 많이 했고 아내와 부모님께 고맙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상금왕은 시즌 상금 7억8217만원을 획득한 박상현(40·동아제약)이 차지했고, 신인상은 박성준(37)이 받았다.

박상현은 올해 KPGA 최초로 통산 상금 50억원(51억6874만2853원)을 돌파한 바 있다.

박상현이 26일 부산 기장군 아시아드컨트리클럽에서 열린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백송홀딩스-아시아드CC 부산오픈 1라운드에서 9번홀 이글 퍼팅 성공 후 인사하고 있다. (KPGA 제공) 2023.10.26/뉴스1
박상현이 26일 부산 기장군 아시아드컨트리클럽에서 열린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백송홀딩스-아시아드CC 부산오픈 1라운드에서 9번홀 이글 퍼팅 성공 후 인사하고 있다. (KPGA 제공) 2023.10.26/뉴스1

superpower@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