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 스크린골프팀 구단주 겸 선수로 뛴다

타이거 우즈(미국). ⓒ AFP=뉴스1
타이거 우즈(미국). ⓒ AFP=뉴스1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내년 1월 출범하는 스크린골프리그에서 구단주 겸 선수로 뛴다.

8일(한국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우즈는 스크린골프 리그의 6번째 팀인 주피터 링크스 GC의 공동소유주가 됐다.

미국 4대 스포츠리그에 모두 지분을 가지고 있는 데이비드 블리처가 우즈와 함께 팀의 공동 소유주다.

우즈는 "팀을 소유하고 경쟁할 기회를 갖는 것은 매우 흥미롭고 새로운 장"이라고 말했다.

지난 4월 오른쪽 발목 수술을 받은 우즈는 "발목은 통증이 없다"면서도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등의 공식 대회 출전 일정은 언급하지 않았다.

스크린골프리그는 내년 1월9일 시작된다. 1600여명을 수용할 수 있는 미국 플로리다주 팜비치 가든스의 소파이 센터에 골프 시뮬레이터를 설치해 15홀 매치로 경기를 치른다.

팀 당 4명으로 이뤄진 6개팀이 대결을 펼치며, 메이저대회인 마스터스 토너먼트가 열리기 전 일정을 마친다.

한국에서는 김주형(21·나이키골프)이 유일하게 참가하며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등과 한 팀으로 나선다.

starburyny@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