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설' 조코비치, 윔블던 8강서 행운의 기권승…6연속 4강행

디미노어, 16강 도중 허리 다쳐

윔블던 테니스 대회에서 4강에 오른 조코비치. ⓒ AFP=뉴스1
윔블던 테니스 대회에서 4강에 오른 조코비치. ⓒ AFP=뉴스1

(서울=뉴스1) 문대현 기자 = 테니스계의 '살아있는 전설' 노박 조코비치(37·세르비아)가 윔블던 테니스 대회(총상금 5000만 파운드·약 875억 원) 남자 단식 4강에 올랐다.

조코비치는 10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올잉글랜드 클럽에서 열린 윔블던 8강에서 상대 앨릭스 디미노어(9위·호주)가 허리 부상으로 기권하면서 4강 진출에 성공했다.

조코비치는 2018년부터 올해까지 윔블던에서 6회 연속 4강 진출.

아울러 조코비치는 은퇴한 로저 페더러(스위스)가 남긴 남자 단식 최다 4강 진출과 타이기록(13회)을 썼다.

조코비치는 테일러 프리츠(12위·미국)-로렌초 무세티(25위·이탈리아)의 승자와 결승을 두고 겨룬다.

반면 앞서 아르튀르 피스(34위·프랑스)와 16강에서 허리를 다친 디미노어는 8강을 앞두고 허리 부상으로 수건을 던지며 대회를 마감했다.

eggod6112@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