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영 김우민 "올림픽 메달 따면 선우와 매일 목에 걸고 자야죠"

한국 수영 전성기 이끄는 두 '메달 후보'
황선우 "경험 살려서 좋은 결과 낼 것"

경영 국가대표 황선우 선수가 18일 오후 충북 진천군 진천국가대표선수촌 수영센터에서 열린 2024 파리하계올림픽 수영 국가대표팀 미디어데이에서 가진 인터뷰 발언에 김우민이 웃음을 터트리고 있다. 2024.6.18/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경영 국가대표 황선우 선수가 18일 오후 충북 진천군 진천국가대표선수촌 수영센터에서 열린 2024 파리하계올림픽 수영 국가대표팀 미디어데이에서 가진 인터뷰 발언에 김우민이 웃음을 터트리고 있다. 2024.6.18/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서울=뉴스1) 문대현 기자 = 한국 수영국가대표팀의 김우민(강원도청)이 "올림픽에서 메달을 따면 (황)선우와 매일 목에 걸고 자겠다"며 자신감과 재치가 섞인 소감을 전했다.

김우민은 9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내 올림픽홀에서 열린 '2024 파리 올림픽 대한민국 선수단 결단식'에서 2주 앞으로 다가온 대회에 대한 각오를 밝혔다.

김우민은 "솔직히 떨린다. 하지만 떨림을 잘 이겨내고 좋은 레이스를 하고 싶다"며 웃었다. 이어 "지금까지 잘 준비해 왔기에, 준비한 것들을 빨리 보여주고 싶어서 빨리 경기가 열렸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김우민은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3관왕(자유형 400m, 자유형 800m, 계영 800m 금메달)과 2024 도하 세계수영선수권 자유형 400m 금메달 등의 상승세 속에 파리 올림픽의 금메달 후보 중 하나로 꼽힌다.

김우민은 "더 잘해야 한다. 높은 자리에 오를 수 있도록 계속 보완할 것"이라면서 "초반부터 마지막까지 일정한 레이스를 펼칠 수 있도록 특히 더 신경 쓰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우민은 '절친'이자 계영 동료인 황선우(강원도청)와 올림픽서 함께 방을 쓸 예정이다. 항저우 아시안게임과 대한수영연맹의 호주 특훈에서도 늘 룸메이트였던 둘은 지난 아시안게임 당시 방에서 메달을 목에 걸고 뿌듯한 표정으로 인증샷을 찍어 화제가 되기도 했다.

김우민은 "이번에 같이 올림픽 메달을 딴다면 둘 다 아예 (메달을) 목에 걸고 잘 것이다. 매일 메달을 메고 생활할 것"이라며 메달을 향한 강한 열망을 드러냈다.

앞서 올림픽서 꼭 애국가를 틀고 싶다고 밝혔던 김우민은 이날도 행사 도중 애국가가 나올 때 크게 따라 불렀다. 그는 "파리에 가서도 다시 이렇게 따라부르고 싶다"며 다시 한번 메달을 향한 의지를 불태웠다.

수영 황선우와 김우민이 2024 파리하계올림픽을 30일 앞둔 26일 오후 충북 진천군 진천국가대표선수촌에서 훈련에 앞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4.6.26/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수영 황선우와 김우민이 2024 파리하계올림픽을 30일 앞둔 26일 오후 충북 진천군 진천국가대표선수촌에서 훈련에 앞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4.6.26/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또 다른 수영 간판이자 자유형 200m 금메달 후보 황선우 역시 기대와 자신감이 가득한 표정으로 결전을 기다리고 있다.

밝은 표정의 황선우는 "두 번째 올림픽이 곧 열린다. 준비는 잘했다. 이제는 몸 관리를 하면서 부담감 없이 잘 보내는 게 숙제"라고 소감을 전했다.

고교생 선수로 출전했던 지난 도쿄 올림픽 자유형 200m 결선서 초반 1위로 달리다 7위로 마무리, 아쉬움과 가능성을 동시에 확인했던 황선우는 "3년 동안 아시안게임과 세계선수권 등 많은 대회에서 포디움에 오르면서 경험이 쌓였다. 이제는 그 경험을 잘 살려서 좋은 결과를 낼 것"이라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그는 "도쿄 때에도 후회는 없었지만 아쉬움은 있었다. 이번에는 후회도 아쉬움도 없는 완벽한 레이스를 하고 싶다"며 결의에 찬 각오도 더했다.

메달 기대주이자 스타 선수인 황선우는 이날 행사 도중에도 많은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그는 "많은 분의 관심은 내게 감사한 응원이다. 부담도 물론 있지만 이를 응원으로 흡수해서 경기 중에 더 많은 힘을 내겠다"고 말했다.

9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2024 파리올림픽 선수단 결단식에서 한덕수 국무총리와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및 참가 선수단이 기념 촬영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4.7.9/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9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2024 파리올림픽 선수단 결단식에서 한덕수 국무총리와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및 참가 선수단이 기념 촬영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4.7.9/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tree@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