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높이뛰기 마후치크, 37년 만에 세계新…2m10 넘어

여자 1500m 키프예곤도 세계신기록 작성

여자 높이뛰기 세계신기록을 작성한 마후치크. ⓒ AFP=뉴스1
여자 높이뛰기 세계신기록을 작성한 마후치크. ⓒ AFP=뉴스1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야로슬라바 마후치크(22·우크라이나)가 37년 만에 여자 높이뛰기 세계 신기록을 수립했다.

마후치크는 8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 샤를레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세계육상연맹 파리 다이아몬드리그 여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2m10을 넘어 우승을 차지했다.

이 기록은 1987년 8월 스테프카 코스타디노바(불가리아)의 2m09를 1㎝ 넘어선 세계 신기록이다.

세계육상연맹에 따르면 마후치크는 세계에서 가장 먼저 2m10을 넘어선 여성으로 이름을 올렸다.

이날 마후치크는 2m3을 넘어 2m1에 그친 니콜라 올리슬라저스(호주)를 제치고 일찌감치 우승을 확정했다.

그는 2m7을 2차 시기에서 성공하며 자신이 보유했던 우크라이나 기록(2m6)을 경신했다.

여기서 그치지 않은 마후치크는 2m10에 도전장을 냈고, 1차 시기에 성공하며 세계신기록을 작성했다. 그는 러시아와 전쟁 중인 우크라이나를 위해 최선을 다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마후치크는 "대회에 출전하면서 2m7을 넘어 어쩌면 2m10까지 뛸 수 있을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며 "마침내 우크라이나를 세계 육상 역사에 새겼다"고 말했다.

2021년 열린 2020 도쿄 올림픽에서 동메달을 수확했던 마후치크는 세계신기록 보유자로 다가올 2024 파리 올림픽에 나선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도 자신의 SNS를 통해 마후치크의 활약에 박수를 보냈다. 젤렌스키는 "마후치크가 우크라이나의 (전쟁) 승리 의지를 전 세계에 보여줬다"고 전했다.

37년 만에 여자 높이뛰기 세계신기록을 세운 마후치크가 기뻐하고 있다. ⓒ AFP=뉴스1
37년 만에 여자 높이뛰기 세계신기록을 세운 마후치크가 기뻐하고 있다. ⓒ AFP=뉴스1

마후치크가 세계신기록을 세운 뒤 1시간 정도 지난 시점에 트랙에서 펼쳐진 여자 1500m에서도 세계 신기록이 나왔다.

페이스 키프예곤(케냐)은 여자 1500m 레이스에서 3분49초04에 결승선을 통과, 3분50초83의 제시카 훌(호주)을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그는 지난해 6월 자신이 세웠던 3분49초11을 0.07초 당긴 세계 신기록을 썼다.

케냐 대표팀 선발전에서 3분53초98을 기록했던 키프예곤은 "최근 케냐에서 매우 빠르게 달려서 세계기록이 가능하다는 것을 알았다"며 "(파리) 올림픽에서 내 타이틀을 방어할 수 있는 컨디션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미소 지었다.

이 종목 최강자로 꼽히는 키프예곤은 여자 1500m에서 2016 리우, 2020 도쿄 대회에 이어 올림픽 3연패를 노린다.

세계신기록을 수립한 키프예곤 ⓒ AFP=뉴스1
세계신기록을 수립한 키프예곤 ⓒ AFP=뉴스1
여자 1500m 세계신기록을 작성한 키프예곤. ⓒ AFP=뉴스1
여자 1500m 세계신기록을 작성한 키프예곤. ⓒ AFP=뉴스1

alexei@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