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트라 마라톤에서 자동차 몰래 탄 '스코틀랜드 철인'…1년 자격정지 망신

자크르제우스키, 입상했으나 뒤늦게 부정행위 적발

마라톤 경기 모습. ⓒ AFP=뉴스1
마라톤 경기 모습. ⓒ AFP=뉴스1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울트라 마라톤(50마일·약 80.5㎞)에 출전해 입상했으나 일부 구간에서 자동차를 탔던 사실이 적발된 조아시아 자크르제우스키(47·영국)가 12개월 선수 자격 정지 처분을 받았다.

영국 BBC, 가디언 등은 16일(한국시간) "영국육상연맹이 자크르제우스키에게 1년 선수 자격 정지의 징계를 내렸다"고 보도했다.

자크르제우스키는 지난 4월 영국 맨체스터에서 리버풀까지 50마일을 달리는 울트라 마라톤에 출전해 여자부 3위에 올랐다.

하지만 경기 후 주최 측이 선수 추적 시스템을 통해 자크르제우스키가 1마일(약 1.6㎞)을 1분40초 만에 달린 비정상적인 데이터를 발견, 추가 조사를 진행했다.

결국 조사 끝에 자크르제우스키는 약 4㎞에 가까운 거리를 자동차를 타고 이동한 것이 밝혀져 망신살이 뻗쳤다. 1마일을 1분40초에 달리기 위해선 100m를 6초25에 달려야 한다는 산술적인 계산이 나온다.

자크르제우스키 (자크르제우스키 SNS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자크르제우스키 (자크르제우스키 SNS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자크르제우스키는 "난 비경쟁 부문에 출전했고 몸에 이상이 있어서 차를 탔다"며 "경기 운영요원에게 보고했다. 경쟁 부문에 출전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징계를 받을 이유가 없다"고 항변했다.

하지만 영국육상연맹은 단호했다. 연맹은 "자크르제우스키가 3위로 결승선을 통과해 (기념) 트로피까지 받았다"며 "심지어 그는 트로피를 반납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울트라 마라톤을 통해 머리에 통증이 있었다고 해도 일주일이면 회복된다. 그는 일주일 뒤에도 트로피를 반납하겠다는 뜻을 밝히지 않았다"고 징계 이유를 설명했다.

스코틀랜드 출생의 자크르제우스키는 트랙 중장거리와 마라톤 선수로 활약했다.

현지 매체에 따르면 그는 20대 중반부터 의사로 일하면서 마라톤과 울트라 마라톤 대회에 출전했다.

지난 2020년에는 '호주 24시간 달리기'에서 236.561㎞를 달렸고, 올 2월 대만 타이베이에서 48시간 동안 255마일(약 411.5㎞)을 달려 이 부문 비공인 세계기록을 작성한 바 있다.

다양한 이력을 통해 '스코틀랜드 철인'으로 불렸던 자크르제우스키였으나 이번 사건으로 인해 구설수에 오르며 많은 것을 잃게 됐다.

alexei@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