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진서·최정 등 출전하는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15일 본선 조추첨

한국 기사 17명 등 총 32명 참가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대회 모습(한국기원 제공)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대회 모습(한국기원 제공)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2023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본선 32강이 오는 15일 경기도 고양시 삼성화재 글로벌캠퍼스에서 열리는 대진추첨식을 시작으로 2주간 열전에 돌입한다.

삼성화재해상보험이 후원하고 중앙일보가 주최하는 이번 대회는 우승 상금 3억원, 준우승상금은 1억원이 각각 걸려 있다. 제한시간은 각자 2시간에 1분 초읽기 5회씩이 주어진다.

참가자는 총 32명으로, 한국 17명을 포함해 중국 9명, 일본 4명, 대만 1명, 유럽연합 1명으로 구성됐다.

한국은 앞서 9월 열린 국내선발전에서 소속 프로기사 191명과 아마추어 선발전 통과자 12명 등 203명이 출전, 9장의 본선 티켓을 놓고 22대1의 경쟁을 펼쳤다.

국내선발전 결과 강동윤·홍성지·김정현·한웅규 9단, 안정기 7단, 김누리·김승진 4단이 일반조를 통과했고 이창호 9단이 시니어조, 김은지 7단이 여자조에서 각각 본선행을 확정했다.

여기에 전기 대회 4강 시드를 받은 신진서·최정·변상일·김명훈 9단과 국가시드 박정환·신민준·안성준 9단, 강우혁 7단 등 8명이 합류해 대회 3연패에 도전한다.

중국은 국가시드 구쯔하오·딩하오 9단과 국내선발전 통과자 롄샤오·황윈쑹·쉬자양·왕싱하오·셰얼하오·탄샤오 9단, 저우훙위 7단 등 9명이 출격한다.

일본은 이야마 유타·쉬자위안 9단(이상 국가시드), 요다 노리모토 9단·모토키 가쓰야 8단(이상 국내선발전) 등 4명이 본선 무대에 오른다.

대만은 항저우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 쉬하오훙 9단이 대표로 나서고 유럽연합 대표로 우크라이나의 안드리 크라베츠 초단이 와일드카드로 본선에 함께한다.

16일부터 시작하는 32강 토너먼트로 결승 진출자를 가리고 25일부터 열리는 결승3번기를 통해 28번째 대회 우승자를 결정할 예정이다.

전기 대회에서는 3년 연속 결승에 오른 신진서 9단이 여자기사 최초로 메이저 세계대회 결승에 진출한 최정 9단에게 2-0으로 승리, 대회 첫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대회 최다 우승국은 14회의 한국이다. 이어 중국이 11회, 일본이 2회로 그 뒤를 따르고 있다.

tree@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