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재한 조코비치, 파리 마스터스 정상…통산 40번째 1000시리즈 우승

남자 단식 결승에서 디미트로프 2-0 제압

파리 마스터스에서 우승한 노박 조코비치. ⓒ AFP=뉴스1
파리 마스터스에서 우승한 노박 조코비치. ⓒ AFP=뉴스1

(서울=뉴스1) 서장원 기자 = 노박 조코비치(1위·세르비아)가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파리 마스터스 남자 단식 우승을 차지했다.

조코비치는 6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대회 단식 결승에서 그리고르 디미트로프(17위·불가리아)를 세트스코어 2-0(6-4 6-3)으로 누르고 정상에 섰다.

조코비치는 마스터스 1000시리즈 단식에서 통산 40번째 우승을 달성했다. 역대 최다 우승으로, 조코비치에 이어 라파엘 나달(스페인)이 36회 정상에 올랐다.

조코비치와 함께 남자 테니스 '빅3'로 불렸던 로저 페더러가 은퇴했고 나달은 부상에 신음하고 있지만, 조코비치는 여전히 세계 정상급 기량을 유지하며 왕좌를 지키고 있다.

올해 호주오픈 단식 우승을 시작으로 프랑스오픈, US오픈을 제패하며 4대 메이저대회 중 3개 대회를 제패한 조코비치는 지난 8월 신시내티 마스터스에 이어 올해 두 번째 마스터스 대회 정복에 성공했다.

또한 올해 윔블던 결승에서 카를로스 알카라스(스페인)에게 패한 이후 18연승을 달리고 있다.

세계 1위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는 조코비치는 오는 12월 이탈리아 토리노에서 열리는 ATP 파이널스에 출전한다.

superpower@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