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고다이라 나오 충격의 레이스 마치고, 울고 있는 이상화를 찾았다

(서울=뉴스1) 문동주 기자 엄예진 인턴기자 = '빙속 여제' 이상화 KBS 해설위원이 자신의 친구이자 라이벌이었던 고다이라 나오(36‧일본)의 부진에 눈물을 터뜨렸다.

4년 전 평창 동계올림픽 때 여자 500m에서 금메달을 땄던 고다이라는 13일(한국시간) 중국 베이징 국립 스케이트 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에서 38초09로 17위에 올랐다.

이날 고다이라는 초반 100m를 10초72로 돌파하며 불안한 출발과 함께 레이스 내내 속도가 떨어지며 아쉬운 성적을 기록했다.

KBS 해설위원으로 경기를 지켜본 이상화는 고다이라의 모습에 눈물을 흘렸다. 이상화는 해설 도중 고다이라를 향해 "포기하지 말고 끝까지!"라며 탄식을 터뜨렸다.

경기가 끝난 후 고다이라 역시 취재진을 향해 "이상화가 어디 있냐"고 물으며 이상화를 향해 "상화, 보고 싶어"라는 말을 한국어로 전했다.

이처럼 진한 둘의 우정은 아마추어 시절부터 이어져 왔다. 둘의 우정을 보여주는 일화들을 영상으로 확인해보자.

ⓒ 뉴스1
ⓒ 뉴스1

moondj37@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