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귀 후 6G ERA 0' 홀드왕 출신 정우영의 완벽투…LG 불펜에 단비

5월 중순 말소 후 6월 21일 다시 콜업
복귀 후 5경기 1승 1홀드, 평균자책점 0

21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4 신한 SOL 뱅크 KBO리그' kt 위즈와 LG 트윈스의 경기, LG 정우영이 5회초 팀의 두 번째 투수로 등판해 힘차게 공을 던지고 있다. 2024.6.21/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21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4 신한 SOL 뱅크 KBO리그' kt 위즈와 LG 트윈스의 경기, LG 정우영이 5회초 팀의 두 번째 투수로 등판해 힘차게 공을 던지고 있다. 2024.6.21/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프로야구 LG 트윈스의 홀드왕 출신 옆구리 투수 정우영(25)이 복귀 후 안정된 피칭을 이어가고 있다. 치열한 선두 경쟁을 벌이고 있는 LG 불펜에 단비 같은 활약이다.

정우영은 30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의 경기 6회 등판, 1이닝 동안 1피안타 무실점 호투로 9-6 승리에 힘을 보탰다.

7회 LG 타선이 폭발, 8점을 냈고 정우영은 시즌 첫 승리(1홀드)를 따냈다.

2022년 35홀드를 올리며 '홀드왕'에 올랐던 정우영은 지난해 다소 부침을 겪었다. 60경기 51⅔이닝에 나왔으나 5승6패 11홀드, 평균자책점 4.70으로 주춤했다.

LG는 29년 만에 우승의 기쁨을 만끽했으나 정우영 개인 성적은 썩 만족스럽지 못했다. 그는 시즌을 마친 뒤 오른쪽 팔꿈치 뼛조각 제거 수술도 했다.

복귀까지 시간이 걸릴 것이란 예상과 달리 정우영은 재활에 속도를 냈고 4월 26일 1군에 올랐다. LG는 정우영에게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비교적 편한 상황에서 던질 수 있도록 배려했다.

팔꿈치 상태가 완벽하지 않았던 정우영은 5월 10일 경기 후 다시 말소됐고 2군에서 재정비의 시간을 가졌다.

LG 정우영이 2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LG 트윈스의 경기, 7회초 무사 2,3루 KIA 최형우의 타석 때 마운드에 올라 투구하고 있다. 2024.4.28/뉴스1 ⓒ News1 김성진 기자
LG 정우영이 2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LG 트윈스의 경기, 7회초 무사 2,3루 KIA 최형우의 타석 때 마운드에 올라 투구하고 있다. 2024.4.28/뉴스1 ⓒ News1 김성진 기자

지난달 21일부터 다시 1군 마운드에 선 정우영은 합류 후 위력투를 뽐내고 있다.

30일 NC전에서도 선두타자에게 손아섭에게 유격수 방면 내야안타를 허용했으나 곧바로 박시원을 1루수 병살타로 돌려세우며 불을 껐다.

140㎞ 중후반의 투심을 앞세워 김형준도 우익수 뜬공으로 잡아냈다.

염경엽 LG 감독은 정우영이 재정비 기간 동안 문제점으로 지적됐던 슬라이드 스텝을 교정, 퀵모션이 더 빨라졌다며 만족감을 나타냈다.

통산 110홀드를 올린 정우영이 정상 궤도에 오른 것은 LG 불펜에도 호재다. LG는 올해 팀 평균자책점이 4.51로 3위에 자리하고 있는데 경험 많은 정우영이 타이트한 상황에서 등판한다면 더 힘을 받을 수 있다.

선발진이 다소 흔들리고 있기에 불펜 정우영의 활용도는 더 커질 수 있다.

현재 45승2무36패로 선두 KIA(45승2무33패)를 1.5경기 차로 추격 중인 LG는 2일부터 고척에서 키움 히어로즈와 중요한 3연전을 갖는다. 올해 키움 상대로 3승5패로 밀리고 있는 LG는 올스타 브레이크 이전에 상승세를 이어가겠다는 구상이다.

alexei@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