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칸타라 반등하자 브랜든 부상…계속 꼬이는 두산 선발 로테이션

브랜든, 23일 삼성전서 어깨 통증으로 자진 강판
곽빈도 휴식 차원 2군행…불펜 과부화 겹쳐 적신호

두산 베어스 브랜든 와델이 23일 삼성 라이온즈와 더블헤더 1차전에서 선발 등판했지만 왼쪽 어깨 통증을 호소하며 3회 자진 강판했다./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두산 베어스 브랜든 와델이 23일 삼성 라이온즈와 더블헤더 1차전에서 선발 등판했지만 왼쪽 어깨 통증을 호소하며 3회 자진 강판했다./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원태성 기자 = 두산 베어스가 선발진 운영에 계속 애 먹고 있다. 한명이 돌아오면 한명이 이탈하는 악재가 반복되는 탓이다.

두산은 지난 시즌까지 선발이 강한 팀이었지만 올 시즌 초반부터 부상 등 악재가 겹쳐 대체 선발을 내보내는 경기가 많아졌다.

라울 알칸타라가 부상 복귀 후 반등해 성공, 한숨을 돌리는가 싶었는데 또 다른 외국인 투수 브랜든 와델이 부상을 입어 이탈할 가능성이 커졌다. 게다가 개막 이후 선발진이 붕괴됐을 때 홀로 자리를 굳건히 지키던 '토종 에이스' 곽빈마저 6월 들어 부진이 이어지며 2군에서 재정비 시간을 갖고 있다.

두산은 현재 불펜의 힘으로 상위권 경쟁을 하고 있는데, 최근 이마저도 힘에 부치는 모양새다. 이승엽 두산 감독의 고민이 깊어질 수밖에 없는 이유다.

두산은 23일 삼성 라이온즈와의 더블헤더에서 선발진이 무너지며 패배, 주말 시리즈를 스윕 당했다.

악재도 있었다. 더블헤더 1차전 선발로 나선 브랜든은 2이닝 무피안타 2사사구 4탈삼진 1실점을 기록하던 중 3회 선두타자 강민호에게 볼넷을 내준 뒤 어깨 통증을 호소하며 자진해서 마운드를 내려왔다.

두산 구단은 "브랜든은 왼쪽 어깨 뒤쪽에 불편한 증상이 있어 마운드를 내려갔다"며 "24일 병원 검진을 받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22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4 신한 SOL 뱅크 KBO리그' SSG 랜더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두산 마무리 홍건희가 9회초 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2024.5.22/뉴스1 ⓒ News1 김도우 기자
22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4 신한 SOL 뱅크 KBO리그' SSG 랜더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두산 마무리 홍건희가 9회초 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2024.5.22/뉴스1 ⓒ News1 김도우 기자

검진 결과를 기다려야 하지만 로테이션을 걸려야 할 정도의 부상이라면 브랜든은 10일 정도 남은 전반기에 등판하지 못한다.

곽빈이 지난 18일 휴식과 재정비 차원에서 1군에서 말소된 이후 또 다른 악재인 셈이다.

두산 입장에서는 올 시즌 부상으로 제 역할을 하지 못했던 알칸타라가 지난 20일 NC 다이노스전에서 7이닝 무실점으로 호투를 펼치며 부활의 신호탄을 알린 터라 더 아쉽다.

이승엽 두산 감독은 곽빈을 2군으로 내려보내면서 "체력을 비축해 더워질 때를 대비할 것"이라며 부상으로 재활 중인 최승용이 돌아오는 7월 중순 이후 완전체 선발을 구성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을 드러냈다.

29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뱅크 KBO리그’ kt 위즈와 두산베어스의 경기, 두산 이병헌이 5회초 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2024.5.29/뉴스1 ⓒ News1 김도우 기자
29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뱅크 KBO리그’ kt 위즈와 두산베어스의 경기, 두산 이병헌이 5회초 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2024.5.29/뉴스1 ⓒ News1 김도우 기자

그러나 브랜든의 이탈이 장기화된다며 계획은 물거품이 될 가능성이 크다.

그나마 팀을 지탱하던 불펜도 과부하로 인해 언제 무너질지 모른다. 24일 기준 두산의 경기당 선발 투수 이닝수는 4⅔이닝으로 5이닝이 채 되지 않는다. 그만큼 불펜의 부담이 크다는 의미다.

3연패에 빠진 두산의 현재 성적은 42승 2무 35패로 3위 LG 트위슨에 반게임 차 뒤진 4위다. 1위 KIA 타이거즈와도 아직은 4게임 차밖에 나지 않는다. 그러나 선발진의 악재가 계속된다면 여름 순위 경쟁에서 뒤처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khan@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