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인권 감독 "손아섭은 꾸준함의 대명사…더 많은 기록 달성할 것"

1안타 추가시 박용택 넘고 KBO 최다안타 기록 경신
"큰 기록 의식할 수밖에…가급적 빨리 안타 치길"

'타격 기계' 손아섭(36·NC)이 19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4 신한 SOL 뱅크 KBO리그' NC 다이노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9회초 1사 상황에서 안타를 때리고 있다. 손아섭은 2504안타를 기록, 박용택의 KBO리그 최다안타 신기록(2504개)과 동률을 이루며 대기록까지 안타 1개만을 남겨두게 됐다. 2024.6.19/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타격 기계' 손아섭(36·NC)이 19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4 신한 SOL 뱅크 KBO리그' NC 다이노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9회초 1사 상황에서 안타를 때리고 있다. 손아섭은 2504안타를 기록, 박용택의 KBO리그 최다안타 신기록(2504개)과 동률을 이루며 대기록까지 안타 1개만을 남겨두게 됐다. 2024.6.19/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원태성 기자 = 강인권 NC 다이노스 감독이 KBO리그 최다 안타 기록 경신을 눈앞에 둔 손아섭(36)을 향해 미리 덕담을 건넸다.

손하섭은 2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2024 신한SOL뱅크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경기에서 안타를 1개만 더 치면 박용택 해설위원(전 LG 트윈스)이 보유하고 있던 리그 통산 최다 안타 기록(2504개)을 경신한다.

강 감독은 경기에 앞서 취재진과 만나 하루라도 빨리 안타가 나왔으면 한다는 바람을 전했다.

그는 "본인은 의식하지 않는다고 하지만 아무래도 그렇게 큰 기록을 눈앞에 두고 있으면 의식이 될 수밖에 없다"며 "가급적 빨리 기록을 달성하는 것이 선수 본인에게나 팀에게나 모두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손아섭에 대한 칭찬과 덕담을 잊지 않았다.

강 감독은 "최다 안타와 같은 대기록을 세운다는 것만으로 얼마나 열심히 노력해왔는지 알 수 있다"며 "자기관리를 철저히 하고 경기에 대한 집중력을 잃지 않으며 큰 부상도 당하지 않아야 대기록을 달성할 수 있다. 손아섭은 꾸준함의 대명사"라고 엄지를 치켜세웠다.

이어 "본인이 앞으로도 지금껏 해왔던 것처럼 성실하게 몸 관리를 하면서 경기에 집중한다면 더 많은 기록을 세울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축하를 전했다.

한편 기존 최다 안타 기록 보유자인 박용택 위원은 이날 손아섭이 신기록을 달성할 경우 직접 꽃다발을 전달하며 후배를 축하할 예정이다.

khan@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