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전 끝내기' 노시환 "초구 승부 주효…분위기 살려 일본전도 승리"

5타수 3안타 1타점…3-2 승리 견인
"홈런 욕심 내려놓고 콘택트에 집중"

 16일 도쿄돔에서 APBC 호주전을 마친 후 기자회견에 임한 노시환(오른쪽). ⓒ News1 문대현 기자
16일 도쿄돔에서 APBC 호주전을 마친 후 기자회견에 임한 노시환(오른쪽). ⓒ News1 문대현 기자

(도쿄(일본)=뉴스1) 문대현 기자 = 2023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APBC) 예선 첫 경기인 호주전에서 10회 끝내기 안타로 한국에 승리를 안긴 4번타자 노시환이 다가올 일본전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류중일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16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APBC 첫 경기 호주전에서 2-2로 맞선 연장 10회말 노시환의 끝내기 안타에 힘입어 3-2로 이겼다.

이날 한국은 8개의 안타를 치고도 응집력 부족으로 번번이 득점에 실패했다. 특히 기대를 모았던 상위타선 김혜성, 최지훈, 윤동희가 모두 안타를 치지 못하며 득점 찬스를 자주 만들지 못했다.

이 가운데 노시환의 활약은 빛 났다.

1회 첫 타석에서 범타에 그쳤던 노시환은 3회말 두 번째 타석에선 2루수 방면 내야안타로 출루했다.

5회말 1사 주자없는 상황에선 좌익수 방면 2루타를 때려냈다. 노시환은 7회말에도 10구 승부를 벌인 끝에 3루수 실책으로 출루, 또 한 번 출루했다

이후 연장 승부가 이어진 10회말 무사 1,2루의 승부치기 상황에서 좌익수 방면 끝내기 안타를 치고 포효했다.

경기 후 기자회견에 임한 노시환은 "호주 투수들의 제구가 좋아 초구부터 스윙하자는 생각이었다. 타석에 들어서기 전 감독님도 빨리 칠 준비를 하라고 하셔서 대비했다"고 전했다.

이어 "경기 내내 타선이 안 풀린 것은 사실이었다. 투수들의 구종이나 스타일을 몰라 선수들도 답답했다"며 "그래도 끝까지 투수들이 포기하지 않고 잘 던져줬고 8회 (김)주원이의 동점타로 패배를 막았다"고 동료들에게 공을 돌렸다.

16일 오후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23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APBC)' 대한민국과 호주의 경기 10회말 무사 1,2루 상황, 끝내기 안타를 친 노시환이 기뻐하고 있다. 2023.11.16/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16일 오후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23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APBC)' 대한민국과 호주의 경기 10회말 무사 1,2루 상황, 끝내기 안타를 친 노시환이 기뻐하고 있다. 2023.11.16/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홈런을 치지 못했던 노시환은 이번 대회에서 태극마크를 달고 첫 홈런을 치고자 하는 마음이 강했다. 그러나 첫 경기는 2루타에 만족해야겠다.

그는 "국제대회에서 홈런 욕심을 낸다고 쉽게 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지금은 어떻게든 주자를 모으는 것에 집중하겠다"며 "홈런은 콘택트에 집중하다가 잘 맞으면 나올 수 있기에 별도로 의식하진 않는다'고 말했다.

이제 한국은 17일 일본과 2차전을 벌인다. 젊은 유망주들이 즐비한 일본 대표팀의 전력은 이번 대회 참가국 중 최강으로 꼽힌다. 그러나 노시환은 당당히 붙어보겠다는 마음이다.

노시환은 "오늘 승리로 팀 분위기가 정말 좋아졌다. 일본 투수들은 컨트롤이 좋고 제구가 뛰어나다. 수준급이라고 생각한다"며 "그렇지만 나는 상대가 누구든 타석에서 내 할 일을 잘해야 한다. 최선을 다 해 이겨내보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eggod6112@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