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 좋은 배정대 1번 전진 배치, 알포드 7번 조정…LG는 변동 없어(종합)[KS3]

부진한 박병호 4번 유지, 문상철 6번
LG 김현수-오스틴-오지환 클린업 구축

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3 신한은행 SOL KBO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2차전 LG 트윈스와 kt 위즈의 경기 5회초 2사 주자 1루 상황 kt 배정대가 안타를 치고 진루해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23.11.8/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3 신한은행 SOL KBO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2차전 LG 트윈스와 kt 위즈의 경기 5회초 2사 주자 1루 상황 kt 배정대가 안타를 치고 진루해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23.11.8/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수원=뉴스1) 이상철 기자 = KT 위즈가 한국시리즈(KS·7전4승제) 3차전에서 팀 내 타격감이 가장 뜨거운 배정대를 1번으로 전진배치했다.

KT는 LG 트윈스와 10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2023 신한은행 SOL KBO 한국시리즈 3차전을 치른다.

정규시즌 2위로 플레이오프에 직행한 KT는 NC 다이노스에 2패를 먼저 당한 뒤 3연승을 거두며 한국시리즈에 올랐다. LG를 상대로 잠실에서 1차전을 3-2로 따냈으나 2차전에서 4-5 역전패를 당하며 1승1패를 안고 홈구장으로 돌아왔다.

몇 경기째 타격이 시원스레 터지지 않는 상황이라 이강철 감독은 타순 조정을 통해 분위기 반전을 꾀했다.

이날 KT는 배정대(중견수)-김상수(유격수)-황재균(3루수)-박병호(1루수)-장성우(포수)-문상철(지명타자)-앤서니 알포드(좌익수)-오윤석(2루수)-조용호(우익수) 순으로 선발 라인업을 구성했다.

배정대의 타순 변화가 눈에 띈다. 플레이오프에서 8번을 치다가 한국시리즈 1차전에서 6번으로 올라왔는데 이날 리드오프로 나선다.

배정대는 플레이오프 5경기에서 타율 0.375 2홈런 8타점 OPS(출루율+장타율) 1.250 불방망이를 휘둘렀다. 한국시리즈 2경기에서도 6타수 3안타로 좋은 감을 유지하고 있다.

배정대가 올라오면서 전체적으로 타순이 1개씩 밀렸는데 기존 3번 자리에 있던 알포드가 7번까지 밀려났다. 알포드는 1, 2차전 합계 6타수 무안타에 볼넷 2개에 그치고 있다.

앞선 2경기에서 8타수 무안타로 부진한 박병호는 그대로 4번에 배치됐다. 한국시리즈 1차전에서 홈런을 치는 등 매서운 감을 보이고 있는 문상철은 7번에서 6번으로 올라왔다.

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3 신한은행 SOL KBO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2차전 LG 트윈스와 kt 위즈의 경기에서 역전승 주역 LG 박동원과 솔로포를 터트린 오지환이 환하게 웃고 있다. 2023.11.8/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3 신한은행 SOL KBO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2차전 LG 트윈스와 kt 위즈의 경기에서 역전승 주역 LG 박동원과 솔로포를 터트린 오지환이 환하게 웃고 있다. 2023.11.8/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이에 맞서는 LG는 앞서 경기와 동일한 라인업을 꺼냈다.

홍창기(우익수)-박해민(중견수)-김현수(지명타자)-오스틴(1루수)-오지환(유격수)-문보경(3루수)-박동원(포수)-문성주(좌익수)-신민재(2루수) 순이다.

염경엽 LG 감독은 현재 타순의 컨디션이 좋다고 보고 앞선 1,2차전에 이어 이번에도 변함 없는 는 선발 라인업을 올렸다.

eggod6112@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