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장' LG 염경엽 "추가점 못 뽑아 아쉬워…타격감은 나쁘지 않아"[KS1]

"홍창기 부진, 내일 잘 해줄 거라 믿어…투수는 제역할 다해"
"고우석 몸상태 좋아…변화구 던지다 실투 나온 건 아쉬워"

염경엽 LG트윈스 감독이 7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3 신한은행 SOL KBO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1차전 kt 위즈와 LG 트윈스의 경기에 앞서 열린 사전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2023.11.7/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염경엽 LG트윈스 감독이 7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3 신한은행 SOL KBO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1차전 kt 위즈와 LG 트윈스의 경기에 앞서 열린 사전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2023.11.7/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서울=뉴스1) 서장원 권혁준 기자 = 한국시리즈 1차전에서 패한 염경엽 LG 트윈스 감독이 패배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내면서도 다음 경기에 대한 기대감을 내비쳤다.

LG는 7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3 신한은행 SOL KBO 한국시리즈(7전 4선승제) 1차전 KT 위즈와의 경기에서 2-3으로 패했다.

염경엽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1차전을 꼭 이기고 싶었는데 아쉽다. 하지만 어쩔 수 없다"면서 "타선에서 1회 이후 잔루가 많아 추가점을 못 뽑아 어려웠다"고 말했다.

그래도 전반적인 경기력은 나쁘지 않았다는 평가다. 염 감독은 "전체적으로 경기 감각은 나쁘지 않았고, 투수들도 자기 역할을 다했다"면서 "내일 경기를 기대할 만 하다"고 했다.

리드오프 홍창기가 5타수 무안타로 침묵한 데 대해선 "이제 첫 경기가 끝났기 때문에 내일은 잘 해줄 것이라 믿는다"면서 "타순도 그대로 갈 것"이라고 말했다.

수비 실책이 3개나 나온 것에 대해서도 "실책이 나왔지만 실점과 연결되지 않았기 때문에 신경을 쓰지 않는다"면서 "내일 경기에선 충분히 커버할 수 있다고 본다"고 했다.

LG의 가장 아쉬운 장면은 역시나 마무리 고우석이 무너진 것이었다. 고우석은 2-2로 맞선 9회초 등판했지만 2사 후 배정대에게 볼넷을 내준 뒤 문상철에게 결승 1타점 2루타를 맞아 고개를 떨궜다.

염 감독은 "고우석의 몸 상태는 괜찮다. 실투가 나온 것을 문상철이 잘 친 것"이라면서도 "다만 직구 구위가 나쁘지 않은데 변화구를 던지다 실투가 나온 것은 아쉽다. 다음 경기는 잘 해줄 것이라 믿는다"고 했다.

starburyny@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