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싱이 이혼 전 듣고싶었던 말…男 "당신 최고" 女 "수고했어요"

ⓒ News1 DB
ⓒ News1 DB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결혼실패 경험이 있는 돌싱들은 전 배우자와 결혼생활을 하는 동안 상대로부터 어떤 말을 가장 듣고 싶었을까? 남성의 경우 상대로부터 '당신 최고'라는 격려의 말을, 여성은 '수고했어요'라는 칭찬의 한마디를 기다렸던 것으로 조사됐다.

재혼정보업체 온리-유가 결혼정보회사 비에나래와 공동으로 지난 13~18일 전국의 (황혼)재혼 희망 돌싱남녀 514명(남녀 각각 257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다.

20일 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 배우자와 결혼생활 중 상대로부터 가장 듣고 싶었던 표현이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대해 남성 31.1%가 '당신 최고(격려)', 여성 30.3%는 '수고했어요(칭찬)'라고 답해 각각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남성은 '수고했어요'(25.3%)와 '잘 다녀와요'(18.7%), 여성은 '당신 최고'(26.1%)와 '사랑해'(21.0%) 등을 각각 2·3위로 택했다. 4위는 남녀 모두 '여보'(남성 16.0%·여성 15.6%)로 답했다.

'전 배우자와 결혼생활 중 어떤 상황에서 이혼을 고려하게 됐나'에서도 남녀 간에 전혀 다른 대답이 나왔다.

남성은 '(가족에게) 왕따당할 때'(33.1%)를 첫손에 꼽았고, 이어 '투명인간 취급당할 때'(29.2%), '얹혀사는 기분이 들 때'(28.4%), '갑질당할 때'(9.3%) 등의 답이 뒤를 따랐다.

하지만 여성의 경우는 '갑질당할 때'(35.0%)가 가장 앞섰고 '얹혀사는 기분이 들 때'(29.5%), '왕따당할 때'(23.4%), '투명인간 취급당할 때'(12.1%) 등의 순이었다.

'전 배우자와 결혼생활 중 상대는 어떤 측면에서 실점을 많이 당했나'라는 질문에서는 남성의 경우 '기본 책무 소홀'(36.2%), '이기주의적 성향'(32.7%), '배우자로서의 부당행위'(19.8%)라고 답했고, 여성은 '배우자로서의 부당행위'(34.2%), '기본 책무 소홀'(28.5%), '이기주의적 성향'(24.1%) 등이 1위에서 3위를 차지했다.

이어 '애정 표현 인색'(남성 11.3%·여성 13.2%)은 4위에 올랐다.

온리-유 대표는 “결혼생활을 영위하는 과정에는 크고 작은 문제와 장애물이 나타나므로 항상 결혼할 때의 초심을 유지해야 한다"라며, "신뢰와 애정을 바탕으로 서로 존중하는 가운데 책임과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때 결혼의 당초 취지가 달성될 수 있다"라고 조언했다.

khj80@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