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호 "청년 인턴 7.4만명으로 대폭 확대…재학-재직-구직 지원 강화"

비상경제장관회의 겸 수출투자대책회의
작년 10월 기촉법 실효에 "조속한 재입법 간곡 요청"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뉴스1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뉴스1

(서울=뉴스1) 김혜지 기자 =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5일 "민간·공공 청년 인턴 규모를 4만8000명에서 7만4000명으로 대폭 확대하는 등 청년층의 노동시장 유입을 촉진하겠다"고 밝혔다.

추 부총리는 이날 비상경제장관회의 겸 수출투자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정부는 청년들이 원하는 일자리를 찾을 수 있도록 '재학-재직-구직' 단계별로 조기 지원과 사전 대응을 더욱 강화하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추 부총리는 "먼저 취업을 준비하는 재학 단계에서 청년 인턴 규모를 대폭 확대하고 비진학 고등학생을 대상으로도 맞춤형 취업 지원 서비스를 신설해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재직 단계에서는 입직 청년 대상 소통·협업 교육 등 '온보딩 프로그램'을 신설하고 일·생활 간 균형을 갖춘 직장문화가 확산하도록 지원하겠다"고 설명했다.

또 "재취업 등 구직 단계에서는 일자리를 찾기 위한 도전을 멈추지 않도록 자조(自助)모임, 심리상담 등을 지원하는 '청년성장프로젝트'를 신설하고 구직 자신감 회복을 위한 '청년도전지원사업'도 강화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가정환경, 질병·장애 등 여러 요인으로 취업에 어려움을 겪는 취약 청년을 위해 가족돌봄청년 자기돌봄비 지급, 고립은둔청년 지원사업 신설 등 다양한 특화 프로그램을 적극 시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 부총리는 이날 '기업구조조정 촉진법'(기촉법)의 조속한 재입법을 촉구하기도 했다.

그는 "지난 10월 기촉법이 실효돼 일시적인 경영 위기임에도 워크아웃이라는 정상화 수단이 사라졌다"며 "실효성 있는 구조조정의 타이밍을 놓치고 나아가 중소 협력업체로 부실이 전이될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추 부총리는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들의 신속한 정상화 지원을 위해 기촉법이 조속히 재입법되도록 국회의 협조를 다시 한번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당부했다.

다른 회의 안건인 'K-조선 차세대 선도 전략'에 관해서는 "친환경선박, 자율운항선박 등 차세대 조선시장에서의 주도권 선점을 도모하겠다"고 밝혔다.

추 부총리는 "미래 초격차 기술 선점, 제조 시스템 고도화 등을 위해 2028년까지 약 7100억원을 집중 투입하겠다"면서 "LNG·암모니아·수소 등 3대 탈탄소 미래선박기술개발에 약 2000억원, 자율운항 기술 개발에 1600억원을 지원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친환경 선박연료 공급망을 구축하는 방안과 관련해서는 "울산항을 친환경 연료공급 거점 항만으로 지정하고 2027년까지 LNG, 메탄올 등 국내 친환경 선박연료 수요의 25% 이상을 공공 부문이 선제 공급하는 등 시장 기반을 조성해 가겠다"고 말했다.

icef08@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