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경덕 "기업 주도 '소프트웨어 인력양성 모델' 이달 마련"

소프트웨어 산업현장 방문 인력양성 방안 논의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 /뉴스1DB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 /뉴스1DB

(세종=뉴스1) 한종수 기자 =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이 2일 "6월 중에 산업 현장에서 체감하는 소프트웨어 인력양성 대책을 관계부처 합동으로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안 장관은 이날 오후 클라우드 시스템 컨설팅 기업이자 자체 인재 양성에 힘쓰고 있는 서울 논현동의 '메가존클라우드'를 방문해 소프트웨어(SW) 업계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이같이 말했다.

안 장관은 "그간 정부가 소프트웨어 핵심인재 10만명 양성, 디지털 핵심인재 18만명 양성 등 적극적으로 정책을 펼쳐 왔지만,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소프트웨어 인력 수요에 대응하기엔 부족한 측면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안 장관은 그러나 "무엇보다 시급한 수요에 적시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기업이 현장에서 필요한 기술을 주도적으로 가르치고, 바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기존 공급자 중심 훈련에서 벗어나 빅데이터·게임 등 분야별 선도기업 또는 소프트웨어 관련 협회가 기업 현장을 기반으로 과정을 직접 설계·운영하고 채용까지 연계될 수 있도록 정부가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라며 "특히, 인력난이 가중되고 있는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현장방문은 소프트웨어 인재 양성 대책 마련에 앞서 업계 의견을 수렴하기 위한 자리로, 소프트웨어 산업 현황을 확인할 수 있는 기술 시연과 인재 양성에 대한 관련 업계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는 간담회 순서로 진행됐다.

간담회에서는 소프트웨어 인력양성에 대한 업계의 다양한 의견이 쏟아졌다.

메가존클라우드 조성범 대표는 "기술 개발의 속도가 워낙 빠르고, 인력도 부족하기 때문에 기업들은 기다리고 있을 여유가 없다"라며 글로벌 기업인 구글과 협업해 훈련 프로그램을 개발·운영 및 실제 대규모 채용으로 연계하고 있는 사례를 소개하며 정부의 지원을 요청했다.

이외에도 클라우드산업협회 이창길 본부장은 '인력 확보는 중소‧벤처기업의 생존 문제'라는 목소리까지 나오는 상황이라며, 중소·벤처 기업에 대한 지원 필요성을 강조했고, 딥노이드 최우식 대표와 메쉬코리아 강대준 최고정보관리책임자(CIO)는 분야별(의료·플랫폼업 등) 특화 교육 과정 개발 및 지원 필요성을 건의했다.

jepoo@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