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중 3억원 훔쳐 100㎞ 도망간 2인조, 9일 만에 검거

서울 혜화서, 특수절도 혐의 구속송치
'범행 사주' 의심 공범, 추가 조사 중

ⓒ News1 DB
ⓒ News1 DB

(서울=뉴스1) 정윤미 김민수 기자 = 자정이 넘은 시간 사무실에 몰래 들어가 현금 3억 원을 훔친 일당이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 혜화경찰서는 10일 20대 남성 2명을 특수절도 혐의로 입건, 전날(9일) 구속 송치했다고 밝혔다.

피의자들은 지난달 21일 오전 0시 30분쯤 종로구 숭인동 소재의 한 사무실에 비밀번호를 누르고 침입해 현금 3억 원을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100㎞에 달하는 피의자들 동선을 추적한 끝에 사건 발생 9일 만인 지난달 30일 인천에서 2명 모두 검거했다.

경찰은 또 이들에게 범행을 사주한 것으로 의심되는 공범을 조사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younme@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