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서구 교회 첨탑 쓰려져 40여세대 정전…4시간 만에 복구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어…한전 오전 중 전선 교체 작업

ⓒ News1 양혜림 디자이너
ⓒ News1 양혜림 디자이너

(서울=뉴스1) 김종훈 기자 = 5일 새벽 서울 강서구 화곡동의 한 교회 첨탑이 강풍에 쓰러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소방 당국과 한국전력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 40분쯤 화곡동 소재 교회 첨탑이 강풍에 무너져 전신주 쪽으로 떨어지면서 전선에 손상이 발생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사고로 교회 인근 40여세대에 4시간가량 전기 공급이 일시적으로 중단됐다.

소방이 신고받고 출동해 첨탑을 옮겼고, 한전이 오전 5시쯤 임시 복구를 마쳐 이후 전력이 정상적으로 공급됐다.

한전 관계자는 이날 오전 중으로 전선 교체 작업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archive@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