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청역 역주행' 이틀만에 의료원 돌진 사고…"차량 5대 연달아 쾅"

택시에 40대 여성 1명 깔려 중상…다행히 생명 지장 없어
택시기사 "급발진이었다. 기억이 잘 안 난다" 주장

3일 오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응급실 앞에서 70대 운전자의 택시 돌진 사고가 발생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 사고로 1명이 중상을 입고 2명이 경상을 입었다. 운전자인 70대 기사 A씨는 급발진을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독자제공) 2024.7.3/뉴스1
3일 오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응급실 앞에서 70대 운전자의 택시 돌진 사고가 발생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 사고로 1명이 중상을 입고 2명이 경상을 입었다. 운전자인 70대 기사 A씨는 급발진을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독자제공) 2024.7.3/뉴스1

(서울=뉴스1) 이기범 김종훈 기자 = "택시에서 손님이 내리더니 차를 빼다가 구급차 박고, 병원 벽 박은 뒤에 차량 연달아서…"

3일 오후 5시 18분쯤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택시가 갑자기 돌진하면서 3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운전자는 70대 택시 기사 A 씨. '시청역 역주행 참사' 이틀 만에 벌어진 일이다. 사고가 난 응급실 앞 주차장에는 추돌당한 차량이 범퍼가 빠진 채 서 있었다.

당시 해당 택시가 들이박은 차량 중 한 대인 또 다른 택시의 운전기사 B 씨는 사고 순간을 똑똑히 기억했다.

B 씨는 "택시에서 손님이 내리더니 차를 빼려고 회전하다가 갑자기 구급차를 박았다"며 "이후 왱하고 다시 병원 벽을 박고, 내 택시 뒤에 부딪히더니 다른 차량을 연달다 박았다"고 말했다.

이날 중부경찰서와 소방 등에 따르면 A 씨 차량은 구급차 1대를 비롯해 총 5대의 차량에 추돌했고, 이 과정에서 40대 여성 1명이 차량에 깔려 중상을 입었다. 다행히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피해 여성은 병원 장례식장을 찾았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여성과 자매인 60대 여성 1명도 팔에 경상을 입었다. 또 다른 경상자 1명을 포함해 이번 사고로 총 3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부상자는 사고 직후 국립중앙의료원 응급실로 옮겨졌다.

택시가 들이박은 병원 벽은 한쪽 모퉁이가 파손돼 잔해가 흐트러져 있었고, 안전 펜스도 쓰러져 있었다. 병원 인근 도로변으로 옮겨진 사고 택시는 앞 범퍼가 다 날아갈 정도로 파손 정도가 심각했다.

3일 오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앞 도로변에 돌진 사고 피의자 택시가 세워져 있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 사고로 1명이 중상을 입고 2명이 경상을 입었다. 운전자인 70대 기사 A씨는 급발진을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2024.7.3/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3일 오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앞 도로변에 돌진 사고 피의자 택시가 세워져 있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 사고로 1명이 중상을 입고 2명이 경상을 입었다. 운전자인 70대 기사 A씨는 급발진을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2024.7.3/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16명의 사상자를 낸 '시청역 역주행 참사' 이틀 만에 벌어진 일에 시민들은 불안감을 감추지 못했다. 해당 병원은 시청역 참사 희생자 빈소가 차려진 곳이기도 하다.

사고를 목격한 한 중년 여성은 "사고가 나는 걸 보고 가슴이 울렁거렸다"며 "왱하는 굉음이 나더니 사고가 났고, 사고 직후 택시 운전자는 넋이 나간 사람처럼 멍하니 있었다"고 떨리는 목소리로 말했다.

경찰은 현장에서 운전자인 70대 택시 기사 A 씨 신병을 확보했다.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급발진이었다" "기억이 잘 안 난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Ktiger@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