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봉 8000 예비신랑" 폭로 사흘만에 잘렸다…밀양가해자 줄줄이 해고

(유튜브 '전투토끼' 갈무리) /뉴스1
(유튜브 '전투토끼' 갈무리) /뉴스1

(서울=뉴스1) 김송이 기자 =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의 가해자 중 한 명이 다니는 곳으로 알려진 기업이 해당 인물을 퇴직 처리했다고 밝혔다.

24일 밀양 사건 가해자 A 씨가 재직 중인 것으로 알려진 회사는 홈페이지에 "사회적으로 이슈가 된 사건 관련 직원은 퇴직 처리됐음을 안내 드린다"며 "당사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도록 노력하겠다"는 짧은 공지를 게재했다.

A 씨는 지난 21일 밀양 사건 가해자들의 신상을 폭로해 오고 있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신상이 드러났다. 해당 유튜버는 A 씨에 대해 그가 예비 신랑이며 국내 명문 장수 기업으로 선정된 모 회사에 다닌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A 씨가 10년 이상 근속해 현재 8000만 원 이상의 연봉을 받아 갈 것으로 추측된다고 덧붙였다.

A 씨의 퇴직 처리를 알리는 공지. (한국하우톤 홈페이지 갈무리) /뉴스1
A 씨의 퇴직 처리를 알리는 공지. (한국하우톤 홈페이지 갈무리) /뉴스1

한편 A 씨보다 앞서 신상이 폭로된 가해자들이 다니던 다른 기업들도 논란에 대해 인지한 후 가해자로 지목된 사원을 해고 또는 대기발령 조치한 바 있다.

지난 2004년 발생한 밀양 성폭행 사건은 경남 밀양의 고등학생 44명이 울산의 여중생을 꾀어내 1년간 성폭행한 사건이다. 사건 피의자 10명이 기소되고 20명은 소년부로 송치됐으며 13명은 피해자와의 합의, 고소장 미포함 등을 이유로 공소권 없음 결정을 받았다.

syk13@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