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면 팔아 100억 모은 노모…패륜 형제가 정신병원 가뒀다

(채널A '탐정들의 영업비밀' 방송 화면)
(채널A '탐정들의 영업비밀' 방송 화면)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거액의 유산을 노리고 부모를 협박하고 강제로 정신병동에 입원시킨 '패륜 형제'의 범죄 행각이 드러났다.

24일 방송된 채널A '탐정들의 영업비밀'에는 실화를 바탕으로 한 '사건수첩-엄마를 부탁해'편이 공개됐다.

냉면 장사로 100억대 자산을 모아 아들 둘과 딸 하나를 뒷바라지한 60대 은퇴 여성은 해외에 살고 있던 딸과 전화 도중 외마디 비명과 함께 흔적도 없이 사라진다.

탐정들에게 이를 의뢰한 딸은 엄마가 실종됐는데도 미온적인 태도를 보이는 오빠들을 믿지 못하겠다고 밝혔다. 탐정들은 근처에 있던 차의 블랙박스를 확보해 그날의 엄마가 구급차에 강제로 태워지는 모습을 포착했다.

(채널A '탐정들의 영업비밀' 방송 화면)
(채널A '탐정들의 영업비밀' 방송 화면)

알고 보니 큰오빠가 우울증을 핑계 삼아 엄마를 정신병동에 강제 입원시킨 것으로 드러났다. 병원에서 짧게 면회한 엄마는 딸조차 알아보지 못하고 무기력한 상태였다.

큰오빠는 "너 미국에 있는 동안 일이 좀 많았다"며 엄마가 극도의 우울증으로 여러 차례 위험한 고비를 넘겼다고 말했다. 그러나 탐정들의 탐문 결과 엄마의 도우미는 "명절 빼곤 안 오던 아들들이 하루가 멀다고 집에 찾아오더라. 가지고 있는 재산 빨리 내놓으라고 닦달했다"는 증언을 해 의구심을 키웠다.

또 도우미는 어느 날 출근해서 계약서와 유언장 등과 함께 바닥에 쓰러진 엄마를 발견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도우미는 "사모님께 영상을 찍어두라 했다. 우리 사모님 정신 아주 멀쩡하다"며 울분을 토했다.

(채널A '탐정들의 영업비밀' 방송 화면)
(채널A '탐정들의 영업비밀' 방송 화면)

이 소식을 접한 딸은 때마침 넷이 부부 동반 여행을 가려는 오빠들과 마주쳤다. 딸은 "갈 곳 없어진 엄마를 정신병자로 몰아서 강제 입원시킨 거냐"라고 분노하며 모든 재산이 오빠들 명의로 돌아간 것을 지적했다.

하지만 큰오빠는 "그거 엄마가 원한 거다"라는 뻔뻔한 대답만을 내놨다.

의뢰인의 애원에 다시 한번 엄마를 가둔 정신병원으로 잠입한 탐정은 정신병원이 불법적인 거래를 통해 법적인 절차 없이도 강제 입원을 시켜준다는 사실을 알았다.

결국 탐정들의 증거 확보로 엄마는 무사히 딸과 집에 돌아올 수 있었다. 그리고 딸은 구의원으로 재선을 준비 중인 큰오빠와 작은오빠를 불러, 강제로 엄마의 재산을 탈취한 그날의 영상을 보여주며 반격에 나섰다.

다행스럽게도 '강요에 의한 증여'로 인정돼 아들들에게 넘어간 재산은 모두 취소 처리됐다. 또 협박 영상이 퍼지며 큰오빠의 공천도 취소됐고, 상속인 자격 박탈로 사후 유류분 청구도 불가능해지며 불효자식들은 속 시원한 최후를 맞이했다.

khj80@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