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가 직접 왔어야지" 셀프서빙 카페서 사장에 음료 '휙' 던진 남성

(JTBC '사건반장' 갈무리)
(JTBC '사건반장' 갈무리)

(서울=뉴스1) 신초롱 기자 = 기분이 나쁘다는 이유로 카페 사장에게 음료를 붓고 언성을 높인 무개념 손님의 모습이 공개됐다.

24일 JTBC '사건반장'에서는 지난 21일 카페에서 스무디 2잔을 주문한 남성이 사장에게 음료를 쏟아붓고는 사과 없이 도망갔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카페 사장 A 씨는 먹고 가겠다는 음료를 주문과 동시에 제조했다. '주문한 음료 나왔습니다'라고 손님에게 두 차례 알렸지만, 대화 중이었던 손님은 이를 못 들은 채 대화에 집중했다.

잠시 후 손님들은 카운터로 와 음료 포장을 요청했다. A 씨가 음료를 옮겨 담고 있는 사이 남성 B 씨는 구시렁대며 삿대질하더니 A 씨에게 다가와 음료를 쏟아부었다.

당시 B 씨는 "음료 언제 나와?"라고 반말로 묻더니 A 씨가 "두 분이 얘기 중이신 거 같다. 두 번 불렀는데 못 들으신 거 같다"고 하자 "네가 직접 왔어야지. 기분 나쁘게 하네"라며 큰소리 내며 음료를 집어 던졌다.

(JTBC '사건반장' 갈무리)
(JTBC '사건반장' 갈무리)

A 씨의 옷과 주방은 엉망이 됐다. 놀란 A 씨가 곧바로 112에 신고하려고 하자 B 씨는 눈치 보더니 슬슬 도망가기 시작했다. A 씨는 일행이라도 잡아보겠다고 따라나섰지만 일행도 도망갔다.

A 씨는 "3년째 카페를 운영하는데 이런 식의 모욕은 처음 겪었다. 일을 할 수가 없어서 일찍 마감하고 경찰에 신고했는데 아직 잡지는 못했다"고 토로했다.

이어 "물론 사과하거나 연락도 오지 않았다. 성인 남성을 볼 때마다 두려운 생각이 들어서 아예 매장을 내놨다"며 "교통사고라도 당한 것처럼 고통스러운 심정"이라고 전했다.

rong@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