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에 샤워했다고 "아기 깬다" 3개월째 민원…"드라이기도 안 쓰는데" 억울

ⓒ News1
ⓒ News1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일을 마치고 밤늦게 샤워했다가 아랫집 이웃으로부터 3개월째 민원을 받았다며 도움을 요청하는 글이 올라왔다.

A 씨는 지난 1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밤 11시~자정에 샤워하는 게 과한가요? 이사 온 아랫집에서 샤워 소리 시끄럽다고 3개월 넘게 계속 민원을 넣는다"고 토로했다.

A 씨에 따르면 아랫집은 관리사무소를 통해 "나랑 아기가 자꾸 깬다. 늦은 시간에 샤워하지 말아 달라"고 민원을 제기하고 있다.

이와 관련 A 씨는 "민원 들어오기 전에도 남에게 피해를 줄까 봐 최대한 조용히, 빠르게 샤워한다. 드라이기도 사용하지 않는다. 단발머리라 선풍기로도 건조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이어 "저는 집에 오면 오후 10시 30분이다. 이걸 설명해도 지속적으로 민원이 들어오니 내 집에서 이렇게 눈치 보면서 살아야 하나 싶다"며 "이전에는 소음으로 민원 받은 적이 한 번도 없다. 혼자 살고 집에 있는 시간이 적다. 제가 소음 싫어해서 주의해서 산다. 오히려 소리 안 나서 빈집인 줄 알았다는 얘기도 들었다"고 하소연했다.

그러면서 "처음엔 내가 정말 시끄럽나 싶어서 알겠다고 한 뒤 조심했는데 끝도 없다. 친구들한테 말했더니 배려해 주니까 이웃집에서 과하다고 그냥 드라이기 쓰라고 한다"며 조언을 요구했다.

누리꾼들은 "생활 소음은 항의할 수 없다는 규정이 있다", "무슨 욕실에서 자냐?", "야근하는 사람들은 씻지도 못하겠네. 아이를 화장실이랑 멀리 떨어진 곳에서 재우라고 해라", "그 시간에 들어오는 사람들은 어쩌라는 거냐? 이 날씨에 샤워하지 말라고 하다니. 생활 소음 가지고 XX하는 인간들은 정신병이다", "빨래도 아니고 샤워 가지고 뭐라고 하네", "아이 깨는 게 싫으면 단독주택으로 이사 가라" 등 댓글을 남겼다.

sby@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