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생선 구워 먹지 마라, 냄새 역겹다"…아파트 황당 민원

ⓒ News1 윤주희 디자이너
ⓒ News1 윤주희 디자이너

(서울=뉴스1) 신초롱 기자 = 아파트 엘리베이터에 집에서 생선을 굽지 말라는 황당한 민원이 제기됐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17일 JTBC '사건반장'에는 서울 관악구의 한 구축 아파트에 거주하는 제보자의 사연이 전해졌다.

제보자 A 씨는 지난달 14일 아파트 엘리베이터에서 생선튀김이나 구이를 해 먹지 말아 달라는 민원이 붙어 있었다며 사진을 공개했다.

입주민이 붙인 것으로 보이는 공지에는 "어느 집인지 모르지만 19층 이하 제발 생선을 집에서 기름으로 튀기거나 구워서 먹지 말아주세요. 생선 기름 냄새가 위으로 올라와 역겨워 구역질 나요"라고 적혀 있다.

A 씨는 "(아파트가) 1990년대 후반에 지어진 집이라 오래되기도 했고 어르신이 많이 거주한다. 요즘은 신혼부부나 젊은 사람도 거주하는데 어떤 젊은 입주자가 붙여놨다"고 밝혔다.

(JTBC '사건반장' 갈무리)
(JTBC '사건반장' 갈무리)

관리사무소에서는 민원 글을 바로 떼어냈지만, 다음 날 또 붙여져 있었다고 한다.

박상희 심리학 교수는 "생선구이는 가정 식단에 있어서 좋은 메뉴 중 하나다. 먹지 말라는 건 무례한 요구라고 생각한다. 담배 연기나 페인트 냄새 아니면 관여하지 않았으면 한다"라고 의견을 전했다.

양지열 변호사 역시 "때에 따라 냄새가 소리 못지않게 사람에게 고통을 줄 수 있지만 생선을 수십 마리 튀긴 게 아닌데. 역겹다는 표현은 심한 거 같다"고 지적했다.

누리꾼들은 "왜 이렇게 자기밖에 모르는 인간들이 속출하나", "내 집에서 뭘 먹든 무슨 상관이냐. 이러다간 아파트에선 흰죽만 먹으라고 하겠네", "난 저러면 매일 구워 먹는다", "황당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rong@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