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비뼈 '퍽' 뺨도 '퍽'…교수에 매맞는 전공의 '악몽 영상' 공개

복도 1층 로비에서 복부를 강타 하고 안면을 밀치는 장면 일부. (보배드림 갈무리)
복도 1층 로비에서 복부를 강타 하고 안면을 밀치는 장면 일부. (보배드림 갈무리)

(서울=뉴스1) 신초롱 기자 = 광주 전남의 한 사립대 병원 전공의가 담당 교수로부터 상습적인 폭행을 당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20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대학병원 전공의입니다. 상습 폭행에 대해 도와주세요'라는 제목의 글과 함께 녹취와 영상이 공개됐다.

신경외과 전공의 4년 차 A씨는 "담당 지도교수에게 지속적이고 상습적으로 폭행당했다"며 "폭행뿐만 아니라 수술 결과에 따라 벌금이라는 명목으로 돈을 갈취당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A씨에 따르면 B씨는 환자들이 지나는 병원 복도, 외래를 보러 온 환자 앞, 간호사 등 병원 직원이 보는 앞에서 따로 불러 폭력을 휘둘렀다.

지난 8월, 9월에는 A씨의 우측 갈비뼈를 발로 걷어찼다. 사흘 뒤에는 엉치, 팔, 등 부위를 파이프로 때렸다. 또 안경이 날아가 휘어질 정도로 뺨을 때리거나 목덜미를 잡은 채 컴퓨터 키보드에 얼굴을 처박기도 했다.

함께 공개된 녹취록에는 '퍽' 소리와 함께 뺨을 때리는 듯한 소리가 고스란히 담겼다. 교수로 추정되는 남성 B씨가 "내 인내심을 시험하지 말라고 몇 번을 말했는데", "하루에 한 대라도 안 맞으면"이라고 하자 연신 "네 교수님", "죄송합니다"라고 말하는 육성도 담겼다.

(보배드림 갈무리)
(보배드림 갈무리)

A씨는 "폭행을 당하면서도 가르침을 받는 전공의라는 제 신분과 지도교수라는 위치 사이에서 오는 두려움이 너무 커서 꾹꾹 눌러 참으며 지내왔다. 전공의 4년 차의 끝을 향해 달려가는 이 시점까지 '한 번만 더 참자. 하루만 더 참자. 나만 참으면, 나만 모르는 척하면 모두 괜찮을 거다' 주문을 외우며 스스로를 무던히도 달래고 위로해 왔다"고 털어놨다.

그는 "두려움을 무릅쓰고 글을 쓰는 이유는 나 하나 참고 넘기면 된다는 생각이 잘못됐음을 깨달았기 때문이다. 나만 참으면 나아지는 것이 아니라 이런 일이 계속해서 반복될 것이고 누군가에게 몸과 마음에 큰 상처를 입히며 나아가 본과, 본원, 의료계 전반에 악영향을 끼칠 것이라는 확신이 생겼다"고 했다.

또 "본원 의국 출신 선배님들도 해당 교수에게 구타당한 경험이 있고, 이런 폭행이 계속해서 이어져 왔음을 알게 됐다"고 했다.

A씨는 "이 자리에 오기까지 정말 많은 시간과 노력을 쏟아왔는데 마흔이 다 돼 가는 이 나이에 처벌을 목적으로 폭행당했다는 사실이 너무도 치욕스럽고 가해자가 원망스럽기까지 하다"며 "저를 따로 불러 쇠 파이프를 들고 수차례 폭력을 행사했을 때를 생각하면 아직도 두려움에 몸이 떨리고 이 같은 일이 반복되는 악몽에 잠을 설치기도 한다"며 고통을 호소했다.

그러면서 "주먹으로 복부를 구타 당한 후 한동안 헛기침 증상이 있었을 때, 왜 자꾸 기침을 하는지, 감기에 걸린 건 아닌지 걱정하는 아내에게 병원 침상에 부딪혔다고 둘러대는 제 모습이 한없이 초라하고 비참하게 느껴졌다"고도 했다.

병원 측은 교육수련위원회를 열고 폭행 사건에 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rong@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