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 봐주는 시부모가 해코지라도?…장모님 땐 없던 홈CCTV 설치한 아내"

ⓒ News1 김초희 디자이너
ⓒ News1 김초희 디자이너

(서울=뉴스1) 신초롱 기자 = 상의 없이 집에 CCTV를 설치한 아내 때문에 기분이 상했다는 남편의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1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집에 CCTV 설치한 아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1년 전에 둘째까지 낳고 아내는 얼마 전 복직했다. 맞벌이하다 보니 돌봐줄 사람이 없어서 제 부모님이 아침 일찍 저희 집에 오셔서 둘째를 봐주고 있다. 첫째는 어린이집 다니는데 하원도 저희 부모님이 해주신다"고 말했다.

이어 "장인어른, 장모님은 처제 아기들을 봐주느라 도움주기가 힘든 상황이다. 어쨌든 저희 부모님께서 손주들을 봐주고 계셨는데 어제 저희 부모님이 화가 많이 나셨다"고 밝혔다.

그는 "아내에게 물어보니 혹시 몰라서 애한테 사고가 생길까 봐 설치한 거라고 한다. 그런데 저희 부모님은 많이 불쾌해하신다. 시부모가 애한테 해코지라도 할까 봐 의심한 거 아니냐는 거"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아내의 부모님이 첫째 봐주실 때는 CCTV 없었다. 그런데 이번에는 아내가 불안해서 설치했다고 항변하는데 저로서도 썩 기분이 좋지 않다. 저희 부모님 의심한 거 같고 그렇다"고 토로했다.

끝으로 "아내의 심리, 이해가 되시냐. 아내 말대로 저와 저희 부모님이 예민하게 받아들이는 거냐. 객관적인 조언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이에 누리꾼들은 "내가 시부모라면 뒤도 돌아보지 않고 바로 철수한다. 굉장히 속상할 듯", "적어도 달기 전에 얘기해야 했다. 어떤 변명을 해도 그건 안 통한다", "무례하고 버릇없는 거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rong@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