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지난 음식 그만 줬으면…못 먹는 것 왜 주나" 배송기사 아내 하소연

ⓒ News1 DB
ⓒ News1 DB

(서울=뉴스1) 신초롱 기자 = 배송·설치기사로 일하는 남편에게 유통기한 지난 음식을 주는 고객들로 인해 속상함을 느꼈다는 여성의 사연이 전해졌다.

1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날짜 지난 음료, 음식 안 주시면 안 될까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남편이 배송, 설치 기사라고 밝히며 "고객님들과의 약속 시간이 정해져 있고 한 지역을 다 돌아야 하나보니 점심은 거의 매일 못 먹고 편하게 뭘 먹기 어렵다"고 운을 뗐다.

이어 "배송, 설치다 보니 고객 댁에 방문하는데 일을 다 마친 후 나갈때 쯤 고객들이 고생했다며 음료나 간식을 챙겨주시는 분들이 많다고 한다. 차에서 먹을 때도 있고 집에 가지고 올 때도 있는데 음료며 귤, 과자 심지어 홍삼까지 챙겨주시는데 감사한 마음이 들더라"고 했다.

그는 "하지만 제가 글을 쓰게 된 이유는 가끔 있는 일이 아닌 자주 있는 일이어서 글을 쓰게 됐다. 좋은 마음으로 주시는 분들께는 너무 감사하지만 바빠서 바로 못 먹고 집에 가져왔길래 제가 확인을 해보니 몇 개월이 지난 음료였고 이게 한 번이 아니고 여러 번이며 몇 년이 지난 음료도 받아온 걸 보고 부탁드리고자 글을 쓰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기사들도 누군가의 소중한 가족이고 아들, 딸, 부모다. 내가 못 먹는 음식은 남한테 줘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 주실 때마다 날짜 확인하시는 게 번거롭겠지만 챙겨주고자 하신다면 날짜를 한 번만 확인해주실 순 없겠나. 날짜 지난 음식은 안 주시면 안 되겠냐"라고 당부했다.

이어 "손에 쥐어주시며 고생했다고 하시는데 어찌 거절하겠나. 부탁드리겠다. 날짜 지난 음료와 간식은 주지 않으시길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대다수 누리꾼은 "일부러 날짜 지난 음료 주진 않았을 거다. 그런 인성이라면 애초에 안 줬을 것", "저도 그런 적 있다. 냉장고에 커피 두 캔 있던 거 기사님 하나 드리고 저도 하나 마셨다. 나중에 재활용 버리려고 하다가 알게 돼 다음 택배 받을 때 음료수 한 박스 드리면서 죄송하다고 진짜 몰랐다, 나도 마셨다고 솔직히 말씀드렸다"는 반응이다.

반면 일부는 "저는 먹는 음식이나 유통기한 지난 거 그냥 준다. 유통기한 하루이틀 지났다고 안 죽는다", "나이드신 분들이나 모르고 줬을 거라는 거 안 믿는다. 못 버린 거 정리한다 생각하고 주는 경우가 대다수" 등의 반응을 보였다.

rong@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