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체육회 이사 남현희, 고가 물품 받아 '김영란법' 위반" 구의원이 신고

김민석 서울 강서구의회 의원이 1일 오후 전 펜싱 국가대표 남현희씨에 대한 무고죄 고소장을 제출하기 위해 서울 송파구 송파경찰서로 향하고 있다. 김 의원은 15일, 남씨를 김영란법 위반 혐의로 국민권익위에 신고했다.  ⓒ News1 김민지 기자
김민석 서울 강서구의회 의원이 1일 오후 전 펜싱 국가대표 남현희씨에 대한 무고죄 고소장을 제출하기 위해 서울 송파구 송파경찰서로 향하고 있다. 김 의원은 15일, 남씨를 김영란법 위반 혐의로 국민권익위에 신고했다. ⓒ News1 김민지 기자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전 국가대표 펜싱선수 남현희씨(42)가 이번엔 '김영란법' 위반으로 국민권익위에 신고당했다.

전청조씨(27) 사기 혐의에 남씨가 연루된 의혹이 있다며 경찰 수사를 촉구했던 김민석 서울 강서구의회 의원(국민의힘)은 15일 "2021년 4월부터 대한체육회 이사로 있는 남씨가 올초 전청조 씨로부터 고가의 물품을 받았고 이를 인정했다"며 이는 김영란법이 정한 공직자의 한계를 넘어섰다며 조사를 요구하는 신고를 했다.

국가에서 운영비를 받는 대한체육회는 공공기관으로 지정돼 있으며 체육회 소속 임직원은 청탁금지법 적용대상자인 '공직자 등'에 해당한다.

김 의원은 남현희씨가 전씨로부터 고가의 명품, 최고급 승용차인 벤틀리 등을 받은 건 김영란법에 저촉됐다며 권익위에게 이를 모두 살펴 줄 것을 청했다.

김 의원은 지난달 25일 전 씨와 온라인 부업 강연 업체 대표 A씨를 사기 및 사기 미수 혐의로 강서경찰서에 고발하는 한편 28일엔 남씨도 공모 의혹이 있다며 수사를 촉구하는 진정서를 서울경찰청에 제출했다.

이에 남씨는 지난달 31일 김 의원을 허위 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김 의원을 고소했다.

그러자 김 의원도 1일 남씨를 무고혐의로 맞고소한 데 이어 7일엔 절도, 정보통신망법 위반 혐의로 남씨를 추가 고소했다.

buckbak@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