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짜' 울고갈 손놀림…"친구도 산대요" 살갑던 손님 소매에 전자담배 '쓱'[영상]

(아프니까 사장이다 갈무리)
(아프니까 사장이다 갈무리)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한 여학생이 전자담배를 소매에 슬쩍 넣어 훔쳤다며 주의를 당부하는 글이 올라왔다.

지난 11일 자영업자 온라인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는 10년 넘게 한 동네에서 전자담배 가게를 운영하는 아버지를 대신해 자녀 A씨가 피해를 호소했다.

A씨는 "다들 그러시겠지만 최근 장사가 안돼서 접어야 하나 고민하고 있다"고 운을 뗐다.

그는 "단골도 있고 주전부리 같이 나눠 먹는 좋은 손님이 더 많다"면서도 "돈을 제대로 못 받는 경우도 있고 기기나 액상을 몰래 훔쳐 가는 사람도 있어서 (아버지가) 많이 속상하다고 얘기하신다. 저는 보통 자식처럼 무신경하게 '경찰에 신고하라'고 한다. 그러다 결국은 '애니까 봐주자'가 된다"고 털어놨다.

(아프니까 사장이다 갈무리)
(아프니까 사장이다 갈무리)

이어 "물론 경찰에 신고한 적도 있다. 매우 귀찮아진다"면서 한 여성이 전자담배를 훔치는 모습이 담긴 CCTV를 공개, 고민을 토로했다.

CCTV 속 염색한 머리의 여성은 A씨의 아버지가 잠시 진열대에서 물건을 집어 오는 동안 매대에 있던 전자담배 기기를 절도했다. 여성은 한 손으로 기기를 감싸 쥐고 반대 손으로는 재킷 소매 부분을 잡아당겨 공간을 만든 뒤 소매 사이에 기기를 넣어 훔쳤다.

A씨는 "살갑게 이것저것 물어보던 손님이 하나를 사서 가더니 같이 온 친구랑 다시 들어왔다"며 "친구도 사겠다더니 보고 싶다는 기기를 (아버지가) 챙기는 사이에 소매에 넣더라. 너무 태연하게 가져가서 화가 난다. 통장 잔고에 돈이 없다고 그냥 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1+1인 줄 알았던 걸까요? 아빠도 속상하지만 자식 입장에서도 엄청 속상하고 화 난다. 아빠는 애들이니 아빠가 더 조심하겠다고, 이런 거 올리지 말라고 하는데 안 되겠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아프니까 사장이다 갈무리)
(아프니까 사장이다 갈무리)

또 A씨는 "다른 사장님들도 조심해라"라고 당부하면서 "경찰에 신고 못 해서 안 하는 거 아니다. 한 적도 있는데 경찰서 다니는 거 귀찮다. 훔쳐 가지 않으면 서로 귀찮을 일 없지 않냐"고 말했다.

동시에 "아빠가 잘못해서 (절도) 당한 거 아니고 조심해도 도둑질할 사람은 한다고 말해주고 싶다"며 "그 훔쳐 가신 담배는 그냥 가져라. 돈 없으면 담배 끊으시고요. 경비업체에서 신고하라고 하는데 고민"이라고 덧붙였다.

이후 A씨는 해당 여성을 신고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카드가 아닌 현금으로 구매해서 CCTV에 찍힌 얼굴로 신고하려고 한다"며 "잡혀서 사과받고 보상받는 건 원하지 않는다. 그 친구들이 반성도 하지 않을 거다. 그냥 조금이라도 CCTV 있으니까 훔치지 말라는 걸 알려주고 싶다"고 전했다.

sby@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