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들이 나온 군인가족 짬뽕값 대신 내준 신사 "제 마음이니 받아 달라"

 중화요리 대표 메뉴 중 하나인 짬뽕.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 뉴스1 ⓒ News1
중화요리 대표 메뉴 중 하나인 짬뽕.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 뉴스1 ⓒ News1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군인 아빠 손을 잡고 주말 나들이 나온 아이들이 중국집에서 맛있게 먹는 모습을 본 시민이 군인 가족 식사값을 대신 지불한 훈훈한 사연이 있다.

자신을 강원도 인제군 "육군 3군단에서만 13년째 복무 중인 육군 부사관이다"고 소개한 A간부는 12일 군관련 제보채널인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육대전)에 "말로만 듣던 미담사례를 제가 겪으니 군인으로서 국가수호에 이바지하고 있다는 사실에 자부심을 느꼈다"며 사연을 소개했다.

A간부는 "11일 토요일 오전 11시쯤 아내, 두 아들과 함께 인제군 인제읍의 한 중화요리집에서 점심 식사를 하고 있던 중 종업원이 '반대쪽 테이블(식탁) 손님께서 계산을 해주고 나가셨다'고 하더라"고 했다.

A간부는 "테이블을 착각해 잘못 계산한 것 아닌가 싶어 즉시 밖으로 나가 가게를 떠나던 반대쪽 테이블 신사 두 분을 황급히 따라가 '계산을 잘못해 주신 건 같다'고 했더니 신사분이 '짧은 머리와 말투가 누가 봐도 군인인 것 같아 기꺼이 계산해 드렸다'고 하더라"고 했다.

이에 A간부는 "저는 전투복도 입고 있지 않았고 간부이기에 성의는 감사하지만 사양하겠다고 했더니 그분 말씀이 '간부이든 병사이든 나라를 지키느라 수고하는 건 마찬가지니 마음을 받아달라'고 하더라"며 "경황이 없어 연신 감사하다는 말밖에는 못 드린 채 두 신사분을 보내드렸다"고 했다.

말로만 듣던 미담을 직접 겪은 A간부는 "군인으로서 자부심을 느끼게 해주고 저희 가족에게 점심 식사를 대접해 주신 이름 모를 두 신사분께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고 고개 숙였다.

buckbak@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