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대유행' 양상인데…'야외 음주·노마스크' 금지로 될까

추가대책 제한적…에어컨·종교행사·학원특강 여름철 위험
거리두기 개편, 백신 공백, 방역 피로감에 서울시 고심 커

5일 오전 서울 송파구보건소에 마련된 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체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다. 2021.7.5/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5일 오전 서울 송파구보건소에 마련된 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체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다. 2021.7.5/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허고운 기자 = 서울시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급증에 대응하기 위해 야간 야외 음주 금지, 실내외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추가 대책으로 내놓았으나 현재의 위기 상황이 해소되긴 어려울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다.

새로운 거리두기 개편안 적용을 눈앞에 두고 기존 거리두기 체계 연장을 발표하거나 이미 발표한 대책을 취소하는 등 정부의 '갈지자' 방역 행보에 백신 부족, 장기화된 방역에 따른 피로감이 겹쳐 서울시의 고심도 커지고 있다.

6일 서울시에 따르면 전날 시내 신규 확진자는 307명이다. 307명은 1월 3일 329명 이후 일요일 기준으로 반년 만에 최대 규모다. 지난달 29일부터 서울 하루 확진자 수는 375→333→346→359→289→307명으로 '4차 대유행' 양상을 보이고 있다.

이 같은 확산세에 정부는 서울과 수도권에 7월부터 적용 예정이었던 완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 적용을 1주일 연기했다. 이어 수도권 실내외 마스크 착용 원칙 적용, 오후 10시 이후 공원이나 강변 등 야외 음주 금지 등도 추가 대책으로 발표했다.

이에 김우주 고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개편안 적용 1달 전부터 너무 느슨하다고 지적했는데 결국 적용하더니 이제는 오락가락 갈지자 방역이 되고 있다"며 "이미 수도권 일일 확진자가 500명을 넘어 개편안 3단계에 해당하는데 적용하지 않는 것도 문제"라고 비판했다.

천은미 이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접종자 노마스크 허용은 처음부터 어려운 정책이라고 봤는데 철회가 맞다"며 "백신 접종 완료자의 사적모임 인원 제한 예외 인센티브도 철회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정부와 서울시는 앞으로도 계속해서 추가 대책을 내놓을 계획이지만 7월의 코로나19 상황을 긍정적으로 보는 전문가는 극히 드물다. 전파력이 기존 바이러스보다 강한 델타변이 바이러스가 한국에서 확산되고 있는데다 휴가와 방학에 따라 이동량이 증가하기 때문이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도 5일 브리핑에서 "델타변이 바이러스로 더 크게 확산될 것으로 우려한다"며 여름철 밀폐된 장소에서의 냉방기 사용, 종교시설의 여름 행사, 학원 특강 등이 코로나19 확산세를 증폭할 것으로 우려했다.

하반기 코로나19 백신 접종 및 교차접종이 시작된 5일 서울 관악구 민방위교육장에 개소한 제2예방접종센터에서 백신을 맞은 시민들이 이상반응 대기를 하고 있다. 2021.7.5/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하반기 코로나19 백신 접종 및 교차접종이 시작된 5일 서울 관악구 민방위교육장에 개소한 제2예방접종센터에서 백신을 맞은 시민들이 이상반응 대기를 하고 있다. 2021.7.5/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7월에 일시적으로 '백신 공백'이 나타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5일부터 지난달 물량 부족으로 접종하지 못한 우선 접종 대상자,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1차 접종자 등 95만2000명에 대한 2차 화이자 백신 교차 접종이 시작된다. 하지만 50대 접종은 이달 26일, 40대 이하는 8월 말 이후 시작된다.

특히 젊은 층은 여름이 지난 9월에도 높은 접종률을 기대할 수 없어 코로나19 확산 위험요소로 꼽힌다. 지난주 서울의 연령대별 확진자 수는 10~19세는 126명, 20~29세는 631명, 30~39세는 399명, 40~49세 376명, 50~59세 310명, 60~69세 131명, 70~79세 40명, 80세 이상 7명으로 나타났다.

일선 방역 현장에서는 코로나19 상황이 1년 넘게 이어지면서 검사(Test)-역학조사(Trace)-격리치료(Treat)로 이어지는 '3T'가 흔들리고 있다는 걱정도 나오고 있다. 올해는 백신 접종이라는 임무까지 더해졌다.

한 개업의는 "잔여 백신이 나오면 전산처리를 위해 보건소에 연락을 해야 하는데 그분들이 너무 바빠서 연락이 되지 않을 때가 많다"며 "최근에 확진자가 폭증하면서 역학조사도 예전처럼 세세하게 이뤄지지 않고 모두가 한계에 봉착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서울시는 질병관리청에서 5명, 시에서 한시적으로 4명 등 9명의 역학조사관을 추가했고 자치구의 요청에 따라 338명의 방역대응 인력 지원을 정부에 요청했다. 8일 이후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나 추가 대책 등도 지속적으로 정부와 조율할 계획이다.

천 교수는 "거리두기 개편안에서 3단계는 현행 2단계와 사실상 같고 추가 격상은 현실적으로 맞지 않아 새로운 개편안 적용이 지금은 어려울 수 있다"며 "지금으로선 단계로 국민에게 혼돈을 주기 보다는 허점을 찾아 관리하고 플러스 알파 대책을 쓰는 쪽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4차 대유행이라고 할 수 있는 지금이 코로나19 마지막 고비가 되도록 만들어야 한다"며 "슬기롭게 극복할 수 있도록 정책을 정비해야 하고 연대와 협력정신으로 방역을 잘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hgo@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