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과대학 비상 학사 운영 가이드라인 다음 주 발표…유급 방지 초점

7월 초까지 마련하겠단 방침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4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의대교육 정상화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4.6.14/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4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의대교육 정상화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4.6.14/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서울=뉴스1) 이유진 기자 = 의과대학 학생들의 유급 방지를 위해 1학기 미이수 과목을 2학기에 추가 개설하는 등 탄력적 학사 운영이 담긴 '비상 학사운영 가이드라인'이 다음 주 중으로 발표된다.

4일 각 대학에 따르면 교육부는 의대 비상 학사운영 가이드라인에 대한 의견 수렴을 받아 보완을 거치는 중이다.

앞서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지난달 14일 의대교육 정상화 관련 긴급 브리핑을 통해 의대생 유급 방지를 위한 비상 학사 운영 가이드라인을 7월 초까지 만들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 부총리는 "의대 총장 제안을 받아들여 (의대생이 복귀했을 때) 학사 운영을 대폭 유연화하는 가이드라인을 만들고 있다"며 "7월 초에는 가이드라인이 나오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가이드라인에는 현행 2학기제의 3학기제 전환처럼 추가 학기를 운영하거나 미 이수한 일부 과목만 수강해도 진급할 수 있도록 해 집단 유급을 막는 방안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진다.

정상적인 수업이 진행되지 않은 상황에서 교육부는 1일 전국 의대에 공문을 보내 5일까지 '기초의학 분야 교원 현황'을 제출해 달라고 요청했다.

의대 정원이 대폭 늘어나면서 교수 부족 우려가 이어지자 교육부가 기초의학 분야 교수 현황 조사에 나선 것이다.

생리학, 병리학, 미생물학, 법의학 등 28개 기초의학 교실별로 전임교원과 비전임교원 현황을 조사한다. 특히 '의사면허(MD) 보유자·비보유자' 인원 수를 별도로 요청했다.

의대 정원 2000명 확대로 단기간에 교수와 시설 확충이 어려워 교육의 질이 떨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자 교육부가 현황 파악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real@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